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BPA, 주한 노르웨이 대사 부산 방문…스마트 항만 구축 논의

등록 2022.12.07 15:02:3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왼쪽부터) BPA 강준석 사장, 안네 카리 한센 오빈(Ann Kari Hansen Ovind) 신임 주한 노르웨이 대사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BP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이동민 기자 = 부산항만공사(BPA)는 안네 카리 한센 오빈(Ann Kari Hansen Ovind) 신임 주한 노르웨이 대사 일행이 부산항을 방문해 부산항 운영현황을 청취하고 향후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7일 밝혔다.

이날 주한노르웨이 대사는 부산항의 항만 인프라를 기반으로 한 안정적인 항만 운영을 높이 평가했으며, 수직배열 야드크레인, 원격조정 안벽크레인 등 자동화 기술을 도입한 스마트·친환경 항만 개발 사업에도 관심을 보였다.

앞서 BPA는 지난 11월 노르웨이 베르겐항만공사를 방문해 페리터미널의 자동계류장치 등을 시찰하고 상호교류한 바 있다.

BPA 강준석 사장은 "이번 만남을 계기로 부산항이 친환경 항만, 자동화 항만 구축을 위해 노르웨이와 지속적인 정보 교류와 협력을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노르웨이는 세계 9위 원유 수출국이자, 세계 4위 천연가스 수출국(2020년기준)으로 해운 및 해양 관련 산업으로는 중소 조선소, 해양 플랜트 및 기자재 분야가 발달해 녹색해운정책, 자율운항선박, 북극 관련 국제협력의 주도적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eastsk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