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실내마스크 독자해제' 진화 수순…"정부에 발 맞추겠다"

등록 2022.12.07 16:11:0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정부, 이달 말 최종안 발표…'1월 말' 언급
중대본회의서 "단일 방역체계 중요" 강조
대전·충남 "정부 협의해서 진행" 톤 낮춰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7일 오후 서울시내 한 컨벤션센터에 실내마스크 관련 안내문이 설치되어 있다. 정부가 이달 말까지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완화 조정방안을 결정하기로 했다. 백경련 질병관리청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마스크 의무 조정 관련 기준과 대상, 방법 등은 현재 전문가 그룹 논의 중"이라며 "이행시기는 향후 기준이 충족되면 이르면 내년 1월에서 늦어도 3월 사이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했다. 2022.12.07. jhope@newsis.com

[서울=뉴시스] 김남희 기자 = 정부가 12월 말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 조정방안을 내놓기로 하면서 대전과 충남의 독자 해제 검토는 진화되는 분위기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7일 오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공개토론회, 전문가 자문회의 등을 거쳐 이번 달 말까지는 최종 조정방안을 마련하겠다"며 "전국적으로 단일한 방역체계를 유지하는 것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밝혔다.

대전과 충남이 내년 1월부터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하겠다고 밝힌 뒤 열린 첫 중대본 회의에서 정부가 단일 방역을 강조하는 메시지를 낸 셈이다. 이날 회의에는 관계부처와 지자체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보다 앞서 한덕수 국무총리는 전날 출입기자단 간담회에서 "전문가들은 1월 말쯤 요건에 달할 수 있지 않을까라고 생각한다"며 구체적 시점을 언급했다. 같은 날 정기석 국가감염병위원장도 "1월 말쯤 마스크 해제가 가능할 수도 있을 것으로 본다"고 동의했다.

중앙정부가 지자체장들에게 '단일 방역망'에 대한 협조를 구하며 실내마스크 해제 결정권을 다시 쥔 것으로 풀이된다.

중대본 관계자는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기본적으로 지자체가 독자적으로 해제하진 않는 분위기가 된 것으로 생각한다"며 "현재 대전과 충남에서 실무적 절차가 진행되진 않는 걸로 파악하고 있다. 중대본 차원에서 원만하게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지자체들도 정부 메시지에 맞춰 톤을 낮췄다.

충남 주향 대변인은 "저희가 생각한 실내마스크 착용 자율화 시점과 정부가 생각하는 시점이 맞아떨어진다"며 "정부 속도에 발 맞춰 진행할 것 같다"고 전했다.

대전시 감염병관리과도 "일단 자체적인 해제보다는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와 협의해서 진행 중"이라며 정부 결정에 따르겠다는 뜻을 시사했다.

정부는 오는 9일 총리 주재 중대본 회의에서 마스크 의무 조정에 관한 방향성을 논의하고 15일 공개토론회에서 전문가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이후 자문위원회 논의를 거쳐 12월 말 최종 조정 방안을 확정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