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충남도, 우량중기 13개사 3068억 유치…지역경제 청신호

등록 2022.12.07 16:25:3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민선 8기 6개월만에 35개사
2조 6468억원 유치…4469명 고용 기대

associate_pic

[홍성=뉴시스] 김태흠 충남지사가 7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박상돈 천안시장 등 5개 시군 단체장·부단체장, 오정강 엔켐 대표이사를 비롯한 13개 기업 대표이 참석한 가운데 투자협약(MOU)을 체결하고 있다. *재판매 및 DB 금지

[홍성=뉴시스] 유효상 기자 = 충남도가 국내 우량 중소기업 13개사를 유치하며, ‘경제가 튼튼한 힘쎈(센)충남’ 실현에 밑불을 지폈다.

김태흠 지사는 7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박상돈 천안시장 등 5개 시군 단체장·부단체장, 오정강 엔켐 대표이사를 비롯한 13개 기업 대표와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조길연 도의장도 참석해 기업의 성공적인 투자를 도의회 차원에서 뒷받침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협약에 따르면 13개 기업은 5개 시군 산업단지 등 34만 4731㎡의 부지에 총 3068억 원을 투자한다.

이들 기업 중 7개사는 공장을 신증설하고, 6개사는 이전한다.

이에 따른 신규 고용 인원은 총 830명이다.

도는 이들 기업이 생산을 본격화하면 도내에는 4404억 원의 생산 효과와 1433억 원의 부가가치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각 기업의 부지 조성·장비 구매 등 건설로 인한 도내 효과는 생산 유발 4129억 원, 부가가치 유발 1540억 원 등으로 예상했다.

이 자리에서 김태흠 지사는 “코로나19,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금리 인상 등 기업이 투자하기 어려운 대내외 상황이지만 기업의 활발한 혁신과 투자, 기술 개발과 고용 창출이 대한민국 경제 발전을 선도하는 충남의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며 “이차전지, 반도체 등 산업용 소재·부품·장비와 식품 등 각 분야를 선도하는 13개 기업이 충남에서 성공하도록 힘껏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 지사는 “충남에 투자한 기업이 투자 이상의 성장을 이뤄내도록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고 산업 전반의 경쟁력 향상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민선 8기에는 김태흠 지사 취임 후 6개월만에 35개사 2조 6468억 원을 유치했다. 4469명의 고용 효과가 기대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yreporte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