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울산 남구, 3차 추경안 73억원 편성…예산 7000억 첫 돌파

등록 2022.12.07 18:46:3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서동욱 울산 남구청장이 7일 열린 남구의회 제247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올해 제3회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울산 남구 제공) 2022.12.0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뉴시스] 안정섭 기자 = 울산시 남구는 올해 최종 예산 7034억원을 편성해 남구의회에 제출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예산안은 2022년 한 해를 마무리하는 제3회 추가경정예산안이며, 사상 처음으로 7000억원을 넘어섰다.

지난 제2회 추경예산과 비교하면 73억원 증가했다.

일반회계는 71억원 늘어난 6846억원, 기타 특별회계는 2억원 증가한 188억원 규모다.

세입 예산에는 지방교부세 55억원과 세외수입 증가분 9억원 등이 반영됐다.

주요 사업으로는 복합 문화 반다비 빙상장 운영 55억원, 삼산동 행정복지센터 신축 15억원, 여천천·무거천 내 교량 야간경관 연출조명 설치 13억원, 공업탑 달깨비 경관 개선사업 9억원, 방범용 CCTV 및 비상벨 안내시설 설치 8억원 등이다.
 
서동욱 남구청장은 "이번 추경예산은 불요불급한 지출은 줄이면서 국·시비와 특별교부세 반영에 따른 현안 사업의 안정적인 마무리에 중점을 두고 편성했다"고 밝혔다.

이번 추경예산안은 제247회 남구의회 정례회에서 심의·의결을 거쳐 오는 16일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yoha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