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인천국제공항 인근서 산탄총 파편 맞은 60대, 병원 이송

등록 2022.12.08 09:37:4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인천국제공항 인근에서 60대 시민이 산탄총을 쏜 엽사의 총탄 파편에 맞아 병원으로 이송됐다. 엽사는 새와 비행기가 부딪히는 것을 막기 위해 유해조수 구제단으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인천 중부경찰서는 업무상 과실치상 혐의로 유해조수 구제단 엽사 A(70대)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A씨는 전날 낮 11시50분께 인천 중구 을왕동 인천공항 인근에서 산탄총을 쏴 시민 B(60대)씨의 머리 부위에 파편을 튀겨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고로 B씨는 머리 부위에 찰과상을 입고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조사 결과 A씨는 인천공항에서 항공기와 새가 부딪히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하늘을 향해 산탄총을 발포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에서 그는 "나무 위에 새들이 앉아 있어, 쫓아내기 위해 산탄총을 발포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나무 밑에 앉아있던 B씨를 미처 보지못하고 방아쇠를 당긴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확인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무보수로 유해조수 포획 활동을 하는 엽사”라며 “A씨 등을 상대로 구체적인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y012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