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평가원장 "올해 수능 만점자는 3명"…모두 이과 지망생

등록 2022.12.08 11:16:1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모두 과학탐구 응시…재학생 2명·재수생 1명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강종민 기자 = 이규민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이 지난달 17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출제 방향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12.08. ppkjm@newsis.com


[세종=뉴시스]김정현 기자 =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전 영역 만점자는 3명이라고 출제 당국이 밝혔다. 지난해 1명보다 2명 늘어난 것이다.

이규민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은 8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2023학년도 수능 채점 결과 브리핑에서 "수능 전 영역 만점자는 총 3명이었다"고 밝혔다.

이 원장은 "재학생이 2명이고 재수생이 1명"이라며 "선택한 탐구 영역은 3명 모두 과학탐구 영역을 선택한 학생"이라고 설명했다.

평가원이 밝히는 만점자 기준은 국어, 수학, 탐구(2과목) 영역에서 모든 문제를 맞혔으며 절대평가인 영어, 한국사 영역에서 1등급을 획득한 수험생을 말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ddobagi@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