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시 "카톡 챗봇 '서울톡'으로 민원 접수하세요"

등록 2022.12.09 06: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서울톡 불편사항, 일반민원 신고 서비스 확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서울시청 전경. 2022.12.08.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서울시 카카오톡 챗봇 '서울톡'에서도 불편사항이나 일반민원 접수가 가능해진다.

서울시는 9일부터 서울톡에서 간편하게 민원을 신고할 수 있도록 서비스 범위를 확대한다고 밝혔다. 서울톡은 카카오톡 친구에서 '서울톡'을 검색해 채널을 추가하면 즉시 이용 가능한 서비스다.

서울톡에서는 120 상담분야인 교통, 행정, 복지, 환경, 경제, 문화, 안전, 주택 등 행정정보 550종과 현장민원 54종, 공공서비스 예약, 도서관 안내, 온라인 학습 등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카카오톡 서울톡 입력창에서 휴대전화 인증을 거쳐 내용을 입력하면 120민원시스템을 통해 서울시 응답소 민원으로 등록된다. 처리 결과까지 서울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휴대전화 인증방법은 현장 민원 신청과 동일하다. 최초 1회만 인증하면 이후부터 별도의 인증 절차없이 자동 입력된다.

이번 서비스 확대는 '챗봇 의견 남기기'에 익명으로 접수된 시민 의견이 적극 반영된 결과다. 시는 불편사항이나 일반민원을 보다 신속하게 신청할 수 있어 시민들의 민원 서비스 접근성이 높아질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서울톡 가입자 수는 지난달 말 기준 35만1220명에 달하고 있다. 코로나19 검사·치료, 공공서비스 예약, 현장민원 등 각종 문의에 대한 실시간 자동 답변을 통해 120상담전화의 22% 가량을 대신 처리하고 있다.

이혜경 서울시 디지털정책관은 "내년에는 생애주기별 복지정보중에서 임신·출산·육아, 중·장년 복지정보를 중점적으로 확대하는 등 생활밀착형 맞춤형 서비스로 고도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