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영록 전남지사, 균형위에 '농·수협중앙회 이전·현안 건의'

등록 2023.03.21 17:22: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남해안종합개발청 설립· 지방자치단체 자치조직권 확대요청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창우 기자=김영록 전남도지사(왼쪽)가 21일 서울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서 우동기 위원장을 만나 농·수협중앙회 공공기관 전남 이전과 남해안 종합개발청 설립 등 지역 현안을 건의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전남도 제공) 2023.03.21.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무안=뉴시스] 이창우 기자 =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21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우동기 국가균형발전위원장과 면담하고 국가균형발전과 지방자치 활성화를 위한 지역 현안을 건의했다.

김영록 지사는 우동기 위원장에게 '농·수협중앙회 등 공공기관 전남 이전', '남해안종합개발청 설립', '인공지능(AI) 첨단 농산업 융복합지구(농생명 밸리) 조성', '균형발전특별회계 지원체계 개선', '지방자치단체 자치조직권 확대' 등에 대한 협조를 요청했다.

김영록 지사는 "전남은 전국 최대 농수산도로서 관련 산업을 인공지능(AI) 활용 첨단 산업으로 발전시키기 위해선 농·수협중앙회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전남도는 농·수협중앙회 전남 유치를 위해 지난 1월 지역 국회의원과 연계해 농·수협중앙회 소재지를 '전남도'로 명시한 농협·수협법 개정안 발의에 이어 2월엔 국회 토론회를 개최하는 등 많은 공을 들이고 있다.

김영록 지사는 또 남해안을 세계적인 해양 관광지로 발전시키기 위해선 현재 여러 부처와 지자체에서 분산 시행하는 다양한 사업의 국가 직접 개발을 위해 '남해안종합개발청'설립을 역설했다.

이어 농업의 국제적 경쟁력 강화를 목표로 연구개발, 실증·생산, 제조업이 연계된 '인공지능(AI) 첨단 농산업 융복합지구' 조성 필요성도 힘주어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창우 기자=김영록 전남도지사(오른쪽 앞)가 21일 서울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서 우동기 위원장을 만나 농·수협중앙회 공공기관 전남 이전과 남해안 종합개발청 설립 등 지역 현안을 건의하고 있다.  (사진=전남도 제공) 2023.03.21.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또 균형발전특별회계의 지자체 자율편성분 확대, 오는 7월 동부통합청사 개청에 따른 제2행정부지사 신설도 요청했다.

김영록 지사는 "지방 소멸 위기 극복을 위해 정부 차원의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며 "전남도가 대한민국 균형발전의 중심에 서도록 적극 지원해 달라"고 요청했다.

우동기 위원장도 전남 현안에 대해 깊은 관심을 표명하며, 적극적인 지원 의지를 밝혔다.

국가균형발전위원회는 지방분권과 균형발전 정책을 총괄하는 대통령 직속 자문위원회다.

추후 특별법이 통과되면 지방시대위원회로 확대될 예정이다.

대통령 지역공약, 수도권 공공기관 이전, 기회발전특구 등 다수의 지역 현안을 담당해 주목받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lcw@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