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예비 신랑에 특수폭행 전과 밝혀야하나?…예비신부 글 화제

등록 2023.03.23 10:40:06수정 2023.03.23 10:44:5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특수폭행으로 실형 선고…"다 성사된 결혼 깨질까 무섭다"

[서울=뉴시스] 백동현 기자 = 현행 거리두기 4단계 조치에 따라 49명으로 결혼식장 참석 인원이 제한되고 있는 28일 오후 서울시내 한 웨딩홀에서 결혼식이 모바일로 생중계되고 있다. 2021.08.28. livertrent@newsis.com *해당 사진은 이 기사와 관련이 없음

[서울=뉴시스] 백동현 기자 = 현행 거리두기 4단계 조치에 따라 49명으로 결혼식장 참석 인원이 제한되고 있는 28일 오후 서울시내 한 웨딩홀에서 결혼식이 모바일로 생중계되고 있다. 2021.08.28. livertrent@newsis.com *해당 사진은 이 기사와 관련이 없음


[서울=뉴시스]허서우 인턴 기자 = 결혼을 앞둔 한 예비 신부가 특수폭행 실형 전과가 있다는 사실을 예비 신랑에게 알려야 할지 고민이라는 글이 온라인에서 화제 되고 있다.

지난 19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예비 신랑에게 실형 전과 밝혀야 할까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에 따르면, 결혼을 앞둔 30대 A씨는 "예비 신랑이랑 마음도 잘 맞고, 예비 시댁에서도 저를 좋게 봐주시는데, 한가지 걸리는 게 있다"고 운을 뗐다.

A씨는 "몇 년 전, 20대 때 포장마차에서 시비가 붙는 바람에 구속돼서 특수폭행으로 징역 8개월 선고받고, 실형 살고 출소했다"며 "아직까지 예비 신랑이나 예비 시댁은 제 전과를 모르고 있다. 말 안 했다"고 밝혔다.

이어 "친정 부모님은 '어차피 말 안 하면 모르는데 그냥 넘어가자'고 그러시고, 저는 그래도 '말하는 게 맞지 않나'하는 생각도 든다"며 "한편으로는 다 성사된 결혼이 깨질까 봐 무섭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말 안 하면 모르겠지만… 뭔가 속이는 거 같고, 거짓말하는 것도 아니고 '그냥 묻고 가는 건데 뭐가 문제인가'하는 생각도 든다"며 "어떻게 하는 게 좋냐"고 물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웬만해서 실형 잘 안 나오는데 초범에 구속이면 피해자가 회복되기 힘들 정도의 피해를 입었다는 거 아니냐. 무섭다" "당연히 밝혀야 한다. 말 안 하고 결혼하면 사기다" "여자가 특수폭행으로 징역 8개월을 산다고? 예비 신랑이나 예비 시댁에서 알면 기절할 것이다"라는 등의 반응을 남겼다.


◎공감언론 뉴시스 seowoo@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