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철우 경북지사 "새마을 세계화 이젠 문화와 디지털로"

등록 2023.06.01 08:33:4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안동=뉴시스] 지난달 26일 스리랑카의 왈폴라 새마을 시범마을에 있는 한 초등학교를 방문한 이철우 경북지사가 학생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경북도 제공) 2023.06.01 *재판매 및 DB 금지

[안동=뉴시스] 지난달 26일 스리랑카의 왈폴라 새마을 시범마을에 있는 한 초등학교를 방문한 이철우 경북지사가 학생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경북도 제공) 2023.06.01 *재판매 및 DB 금지

[안동=뉴시스] 류상현 기자 = 경북도의 새마을 세계화 사업이 문화와 디지털 지원으로 바뀔 전망이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지난달 31일 간부회의에서 "이번 인도와 스리랑카, 말레이시아 방문에서 한국과 한국어에 대한 인기를 실감했다. 그러나 이들 나라는 열악한 교육 환경으로 한국어 교육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제는 개발도상국 원조 때 문화와 디지털로 접근하는 새마을운동으로 전환해야 된다. 컴퓨터, 전자칠판 등 디지털 기기 등을 보급하는 새마을운동을 펼쳐 경북도만의 차별화된 ODA사업을 추진하라"고 주문했다.

이 지사를 단장으로 하는 경북도 방문단은 지난달 25일부터 26일까지 스리랑카를 공식 방문해 새마을운동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심각한 경제난의 돌파구로 '새마을, 새로운 국가!'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는 스리랑카의 국가 변혁을 위해 다양한 협력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26일에는 스리랑카 사바라가무와주 왈폴라 마을 내 새마을교실 증축 준공식에 참석해 현지 학생들의 학습현장도 둘러봤다.

이 자리에서 이철우 도지사는 새마을운동 관계자들에게 "새마을운동과 더불어 개발도상국 원조 때 전자칠판 등 한국의 디지털 기기를 보급해 아이들이 더 나은 환경에서 수업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또 "새마을운동과 같은 한국 발전의 비법이 스리랑카에도 도입돼 변화되길 바란다"며 "새마을운동뿐만 아니라 K팝, K푸드 등 다양한 분야의 문화교류 협력도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pring@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