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AI기반·전남 해상풍력
민주당에 적극 지원 건의

광주시는 4차 산업혁명시대를 이끄는 ‘글로벌 선도도시’로 도약하기 위해 추진 중인 ‘광주형 3대 뉴딜’에 대한 더불어민주당의 지원을 건의했다. 전남도는 해상풍력단지 조성 등 그린 뉴딜과 ‘한국에너지공과대학교법’, ‘지방소멸위기지역 지원 특별법’, ‘여수·순천 10·19사건 특별법’ 등 지역발전 특별 3법 제정 지원을 요청했다. 이용섭 시장은 30일 오전 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역상생을 위한 지역균형 뉴딜 현장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추진 중인 디지털, 그린, 휴먼 뉴딜 등 광주형 3대 뉴딜 추진 상황을 설명하고 당 차원의 전폭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이날 민주당 광주전남 현장최고위원회의는 지역균형 뉴딜을 주제로 개최한 첫 전국 순회 회의로 이낙연 대표, 김종민·염태영·신동근·양향자·박홍배 최고위원, 박광온 사무총장 등 당 지도부가 총 출동했다. 이 시장은 회의에서 “한국판 뉴딜을 지역으로 확장해 새로운 대한민국의 미래발전 전략을 짜는 지역균형 뉴딜에 적극 호응해 광주형 3대 뉴딜을 의욕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광주형 3대 뉴딜은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150만 광주시민들이 적극 참여하는 점이 다른 지역의 뉴딜정책들과 다르다”고 광주형 뉴딜의 차이점을 강조했다. 이어 디지털 뉴딜과 관련해 ‘인공지능 중심도시 만들기 사업’ 추진상황을 설명하고, ‘인공지능 산업육성 및 데이터 처리 특별법 마련’과 인공지능 서비스 실증을 위한 ‘인공지능 디지털 파크 및 실증테스트베드 조성 사업’ 국비 증액을 요청했다. 국내 최초로 2045년까지 탄소중립 에너지 자립도시로 대전환하는 그린뉴딜사업에 대해서는 ‘친환경공기산업 육성사업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와 ‘광주 그린스타트업 타운 조성 사업’ 국비 반영을 건의했다. 지난 27일 민주당 당론으로 입법 발의된 ‘5·18특별법(5·18민주화운동 등에 관한 특별법,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의 연내 국회 처리와 ‘군공항 이전 특별법’ 개정안의 입법화 지원도 건의했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대규모 해상풍력단지 조성 등 그린뉴딜과 ‘RE100 전용 시범단지 조성’, ‘유엔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 유치’ 등 12개 현안과 22개 예산지원 사업을 건의했다. 또 지역 핵심사업으로 ‘국립 의과대학 설립’, ‘전라선 고속철도 등 핵심 기반시설 국가계획 반영’ 등을 요청했다. 김 지사는 ”전남도는 한국판 뉴딜의 핵심인 지역균형 뉴딜을 적극 추진하기 위해 지역균형 뉴딜 추진단을 구성해 선도사업으로 117건, 9조2000억 원을 발굴했고 지속적으로 특화사업을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에 이낙연 대표는 “지난 24일 광주를 방문해 약속했던 군공항 이전 지원법의 빠른 처리를 국회 국방위원장과 간사께 부탁했고. 5·18 왜곡처벌과 진상규명 관련 특별법은 당론으로 추진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전남의 ‘해상풍력발전단지 사업’과 ‘블루 이코노미 사업’은 전남이 가장 잘할 수 있는 분야로 전남의 미래를 위해 꼭 필요한 사업이다”며 “특히 해상풍력단지 조성은 그린 뉴딜을 위한 힘찬 도전으로 적극 성원하고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

코로나1910/30 19시 기준

한국

확진 26,385

완치 24,227

사망 463

세계

확진 45,425,176

사망 1,187,5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