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후 항전지 옛 전남도청
5·18 40주년 부활제

40년 전 전두환 신군부 세력의 폭압과 헌정 유린에 목숨을 바쳐 민주주의를 지킨 열사들의 넋을 기리는 부활제가 거행됐다. 제40주년 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와 5·18구속부상자회는 27일 오후 7시 광주 동구 옛 전남도청 앞 5·18민주광장에서 5·18부활제를 치렀다. 부활제엔 5·18 3단체 회원 등 100여 명이 참가해 1980년 5월 27일 당시 옛 전남도청에서 계엄군의 진압작전에 맞서 끝까지 항전하다 숨진 영령들의 넋을 기렸다. 5·18유가족 등 50여 명은 본행사에 앞서 오후 6시30분부터 금남공원 앞에서 5·18민주광장까지 상여를 매고 행진하는 상여소리 공연을 펼쳤다. 상여소리 공연 직후 오월 영령에게 제례를 올리고 헌화했다. 국민의례와 헌시(무등의 열사여) 낭송 뒤 추모사 낭독, 오월공동체상 시상으로 이어졌다. 오월공동체상은 나눔·연대의 오월 정신과 민주·인권·평화의 인류 보편 가치를 실천하고 있는 개인·단체의 공로를 기리기 위해 올해 신설됐다. 첫 수상자로 공익변호사와 함께하는 동행, 이주노동자노동조합, 김남철 나주학생독립운동기념사업회 이사가 선정됐다. 참석자들은 님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며 여전히 식지 않은 오월 영령의 뜨거운 가슴과 만났다. 오월 영령을 위한 씻김굿과 대동한마당이 대미를 장식했다. 문흥식 5·18구속부상자회장은 부활제 인사말을 통해 "5·18의 진상 규명은 역사를 올바로 기록하는 일이다. 힘을 모아달라"고 말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추모사에서 "전남도청을 마지막까지 사수하다 산화하신 오월 영령의 고귀한 희생을 기리고, 그 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이 자리에 모였다. 위대한 민주역사는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에게 시대정신이 됐고, 세계인들에게 민주·인권·평화의 이정표가 되고 있다"며 "미완의 역사를 바로 세워 산 자의 몫을 다하자"고 강조했다. 한편 5·18행사위는 부활제 이후에도 코로나19 여파로 연기·축소한 문화·예술행사를 다음 달까지 진행한다. '오월 시민 행동' 프로젝트, 5·18 진상 규명과 역사 왜곡 근절을 촉구하는 온라인 영상 제작 등 각종 온라인 중심 행사를 이어간다. 부활제는 1984년부터 거행되고 있다.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

코로나1905/28 07시 기준

한국

확진 11,265

완치 10,295

사망 269

세계

확진 5,779,327

사망 356,7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