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청정지 통영 첫 확진
30대 인도네시아 선원

'코로나 19' 청정지역인 경남 통영에서도 3일 오후 '통영1번'(경남 136번) 확진자가 발생했다. 강석주 통영시장은 3일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통영1번 확진자는 해외 국적으로 이날 오늘 1시 50분에 검사기관으로부터 양성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통영1번 확진자 A(34)씨는 인도네시아 국적으로 통영지역의 통발어선 선원으로 종사하기 위해 지난 2일 입국했다. 강 시장은 "최근 수도권지역과 전국으로 지속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 상황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통영 시민들에게 심심한 위로와 함께 끝까지 희망을 잃지 말아달라는 말씀을 먼저 전해드린다"고 말했다. A씨는 전날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으며, KTX를 타고 부산역에 도착해 통영시청 후송차량으로 당일 오후 5시 40분께 통영시보건소 선별진료소에 도착,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후 집으로 귀가조치했다. 그는 2일 오후 6시 자택으로 귀가, 확진 판정시까지 외출 없이 자택에서 자가격리했으며, 3일 오후 검사기관으로부터 양성 통보를 받고 보건소 앰뷸런스로 마산의료원으로 이송됐다. 마산의료원에 입원 조치된 확진자의 현재 건강상태는 양호한 편이다. 현재 동거인 및 밀접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확진자의 자택은 3일 오후 2시 40분부터 방역소독을 실시했다. 강 시장은 "지난 4월 1일부터 모든 나라에서 들어오는 입국자에 대해 자가격리 및 전수검사를 실시하고 있다"며 "현재 통영시의 해외 입국자는 331명으로 내국인 226명, 외국인 105명이다"고 밝혔다. 해외입국자는 인천공항에서 자차를 이용할 것을 적극적으로 권장하고 있다. 해외입국자 중 KTX 특별편을 이용하는 경우에 마산역, 진주역에서 자택까지 소방서 구급차 또는 시청 후송차량을 이용해 이송하고 있다. 특히 강 시장은 "동선 경로는 상세 역학조사를 통해 추가 확인되는 사항이 있으면 즉시 공개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통영시는 경상남도와의 협의를 통해 심층역학조사를 실시하고 감염원과 감염경로,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으며 심층역학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동선 경로를 통영시 홈페이지 등에 알릴 방침이다. 강 시장은 "그동안 통영시는 코로나19 확진 제로 지역으로 유지해 왔지만 안타깝게도 오늘 통영1번 확진환자가 발생해 안타깝다"며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서는 통영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와 노력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강 시장은 "감염병 위기경보 수준은 여전히 ‘심각’단계로 통영시민은 다소 불편하시더라도 생활 속 거리두기의 실천이 무엇보다 중요한 시점이므로 마스크 착용, 건강거리 유지, 손씻기 등 일상생활의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

코로나1907/03 23시 기준

한국

확진 12,904

완치 11,684

사망 282

세계

확진 11,032,173

사망 525,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