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시, 일자리 사업에
112억 투입…역대 최대규모

올해 '8000명 실직 위기설'에 당면한 경남 거제시가 취약계층과 실직자, 휴·폐업자 등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해 8월부터 국비 100억원을 포함해 총 112억원 규모의 희망일자리 사업을 한다. 거제시는 7일 "이번 정부 3차 추경에서 국비 100억원을 확보, 역대 최대규모인 사업비 112억원에 참여인원 2551명의 희망일자리사업 추진이라는 결실을 맺었다"고 밝혔다. 변광용 거제시장은 올해 초부터 국비 확보를 위해 행정안전부에 건의문을 제출하고 사업비 지원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여는 한편 기획재정부 2차관을 만나 고용 위기지역 희망일자리사업 시행을 재차 요구하는 등 발품행정을 해왔다. 이번 희망 일자리 사업은 당초 12월4일까지 예정이었으나 정부 3차 추경 시 사업비가 20% 삭감된 탓에 사업을 11월 중순까지만 시행할 예정이다. 사업 대상은 사업 개시일 현재 만18세 이상 근로능력이 있는 자로서 취업취약계층(코로나19로 실직·폐업 등을 경험한 자 포함)이다. 참여자 모집은 16일까지다. 세부요건은 거제시청 홈페이지 고시·공고란을 통해 확인이 가능하며 주소지 면·동 주민센터에서 신청하면 된다. 이번 사업은 코로나19에 대응한 생활방역 지원, 공공휴식공간 개선, 도시환경개선 등 총 10개 유형 297개로 이뤄졌다. 근무시간은 유형에 따라 주 20~40시간이다. 변광용 거제시장은 "희망일자리사업이 코로나19와 지역경기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에게 힘이 되었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적극적인 발품행정을 통해 더 많은 국비를 확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

코로나1907/08 03시 기준

한국

확진 13,181

완치 11,914

사망 285

세계

확진 11,845,351

사망 543,5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