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 강소특구 의생명기업
코로나키트·백신개발 나서

경남 김해시가 미해 먹거리 산업으로 육성중인 김해강소특구 의생명기업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진단키트와 백신개발에 나서 주목받고 있다. 2일 김해시에 따르면 김해의생명센터 입주기업인 (주)바이오액츠 진단키트를 생산, (주)지뉴인텍 백신 개발에 나서고 있다. ㈜바이오액츠(대표 나종주)에서 개발한 소재로 코로나19 신속 진단키트를 만들어 최근 식품의약품안전처의 긴급허가를 진행 중이다. 바이오액츠는 해외 여러 나라 바이어들과 수출 협의 중이며 상당한 성과가 기대된다. 2018년 설립된 바이오 진단시약, 진단키트 제조사인 바이오액츠는 김해 하버드 바이오이미징센터의 암표적물질 공동연구를 통해 시와 인연을 맺어 현재 김해강소연구개발특구 연구소기업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인제대 입주기업인 ㈜지뉴인텍(대표 한은영)은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전념하고 있다. 기존에 개발 중인 조류독감, 구제역, 아프리카돼지열병 백신 플랫폼에 적용해 재조합바이러스 생백신 생산을 목표로 동물실험 단계에 착수했다. 지뉴인텍은 2015년 설립한 유전자 치료제 개발사로 재조합 바이러스와 바이오 의약품 등을 연구 생산한다. 한은영 대표는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된다고 해도 추가 감염자가 나오지 않는다는 말은 아니므로 신종 바이러스가 창궐할 때마다 대응할 수 있는 맞춤형 백신 개발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해시는 지역산업 고도화를 위해 지난 2005년부터 의생명산업 육성에 뛰어들어 2008년 의생명센터 개관, 2012년 의생명테크노타운 개관, 2016년 하버드대 의대 MOU 체결, 2017년 산업진흥의생명융합재단 출범, 2018년 의생명기업협의회 출범, 2019년 강소특구 선정, 2020년 메디컬디바이스센터 완공 등으로 성장세를 이어오며 현재 의생명·의료기기 80개사의 집적화를 이루고 있다.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

코로나1904/2 18시 기준

한국

확진 9,976

완치 5,828

사망 173

세계

확진 911,308

사망 45,4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