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클래식계까지 '한한령'…
中, 백건우 비자 발급 거부

중국이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도입에 대한 보복으로 진행 중인 '한류금지령(限韓令·한한령)'이 클래식음악계로 번지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조심스레 나오고 있다. 19일(현지시간) 클래식평론가 노먼 레브레히트가 운영하는 클래식음악 뉴스 사이트 '슬립드 디스크(Slipped Disc)'에 따르면 피아니스트 백건우의 비자 발급이 거부됐다. 백건우는 오는 3월18일 중국 구이저우성 구이양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협연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중국의 떠오르는 피아니스트 사 첸(Sa Chen)으로 교체됐다. 레브레히트는 파리 기반으로 활동하는 백건우의 이번 비자 발급 거부를 중요한 사안으로 봤다. 그는 "백건우는 2000년 9월 중국에서 공연을 위해 초청을 받은 첫 한국인 아티스트였다"며 "(이번 공연 취소는 사드에 따른) 지역 간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나온 것"이라고 썼다. 현재 중국 베이징은 지난해 11월 이후 한국 연주자의 공연에 대한 허가를 내준 바가 없다. 한국을 대표하는 소프라노 조수미 역시 2월19일 광저우를 시작으로 중국 투어를 돌 예정인데, 비자 발급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클래식계 우려가 점차 고조되고 있다. 앞서 지난해 하반기 계획 중이던 한국 연주자의 중국 내 투어 역시 사드로 인해 유야무야된 바 있다. 조수미 소속사 SMI엔터테인먼트는 "예상했던 것보다 비자 발급이 늦어지고 있다"며 "속사정을 정확히 알 수 없어 현재 기다리고 있는 중인데, 투어 시작 날짜가 얼마 남지 않아 걱정"이라고 말했다. 조수미는 중국 각 지역의 오케스트라가 마리아 칼라스를 기리기 위해 그녀를 초청하는 투어에 참여 예정이다. 2월 23일은 베이징, 같은 달 26일은 상하이가 예정됐다. 영국의 굵직한 클래식 기획사 겸 매니지먼트사가 기획한 공연이다. 한편에서는 불안감이 커지고 있는 건 사실이지만 우선 지켜보자는 입장도 있다. 한한령으로 비교적 피해가 실질적으로 드러난 방송, 가요와 달리 예상 피해액 등 구체적인 숫자가 나오지 않았기 때문이다. 클래식음악계 관계자는 "조심스러워해야 하는 건 당연하지만 사례들을 지나치게 적극적으로 해석하다 보면 오히려 상황을 악화시킬 수 있다"며 "정치적인 것과 별개로 양국 간 문화 교류는 중요하기 때문에, 중국 정부의 성숙한 대응을 촉구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말했다. realpaper7@newsis.com

섹션별 기사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패션/뷰티
건강
종교

많이 본 뉴스

뉴시스 초대석

"코스콤, 자본시장 IT회사
한계 뛰어 넘을 것"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