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안종범 '靑 재단모금 개입 안했다' 위증 요구"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 "檢조사 전 전화로 허위진술 부탁" 폭로

안종범(58)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이 이승철(58)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상근부회장에게 '미르·케이스포츠재단 설립 과정에서 청와대가 개입하지 않았다'는 등 거짓 증언을 해줄 것을 요구한 정황이 재판에서 대거 드러났다. 특히 안 전 수석은 이 부회장이 검찰 조사를 받기 전에 '특검 걱정하지 마라. 모금 문제만 해결되면 전혀 문제없다'는 취지의 전화를 하기도 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 부회장은 1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열린 최순실(61)씨와 안 전 수석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 5차 공판에서 증인으로 출석해 "검찰 조사를 받기 전 안 전 수석으로부터 재단 설립 등은 전경련이 임의로 한 것이고, 청와대가 개입한 사실이 없다는 허위 진술을 부탁받았다"고 증언했다. 이어 "안 전 수석은 전화 등을 통해 '국정농단' 관련 최초 언론 보도 이후 '잘 마무리 되도록 힘 써달라'고 말했고, 기업들이 자발적으로 돈을 냈다는 입장을 견지해달라는 허위 진술 내지 언론 인터뷰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재판에서 안 전 수석이 허위 증언을 부탁하는 취지의 전화를 한 내용을 적은 메모를 공개했다. 이 메모는 이 부회장이 검찰 조사를 받기 전날, 전경련 측 직원이 안 전 수석의 비서관으로부터 온 전화를 받아 들은 내용을 적은 것이다. 메모에는 '수사팀 확대, 야당 특검 전혀 걱정 안 하셔도 되고, 새누리 특검도 사실상 우리가 먼저 컨트롤하기 위한 거라 문제없다. 모금 문제만 해결되면 전혀 문제없으니 고생하시겠지만 너무 걱정말라'고 적혀 있었다. 이 부회장은 "검찰에 가기 며칠 전부터는 안 전 수석의 전화를 아예 안 받았다"며 "그랬더니 보좌관을 시켜서 저희 직원에게 이런 취지로 내용을 전달토록 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 "안 전 수석이 '다 잘 될테니 입 닫고 있어라', '언론에서 이상한 얘기가 나와도 걱정말라', '우리가 뒷수습해주겠다'는 내용의 전화를 많이 했다"며 "이같은 사실을 전경련 전무에게도 말해준 바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안 전 수석은 국정감사 전에도 전화해서 '대기업들이 주도적으로 모금한 것이라고 말하라'고 압박하기도 했다"며 "국정감사에서 '검찰 수사 중이라 답변할 수 없다'고 얘기하겠다고 하니, 안 전 수석은 '좋은 아이디어'라고 말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국정농단' 사건 초기 갖게 된 언론 인터뷰에서 미르·K스포츠 재단이 전경련의 아이디어였다고 밝힌 점에 대해 "청와대에서 해 달라고 했기 때문에 그리 할 수밖에 없었다"고 해명했다. 이 부회장은 검찰 조사과정에서 "경제인들 입장에서는 청와대 경제수석의 말을 따라야한다는 인식이 있다"고 말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 부회장은 재판에서도 "경제수석이라는 자리는 인허가, 금융지원, 세무조사 등 경제계 모든 현안을 다 다룬다"며 "좋은 관계를 맺는 것은 필수였다"고 증언했다. 이날 증인으로 출석한 이용우 전경련 사회본부장도 안 전 수석 측과 접촉해 말맞추기를 하거나 증거를 인멸하려 했다고 진술했다. 이 본부장은 "안 전 수석의 보좌관이 지난해 10월 김필승 전 K스포츠재단 이사와 김형수 전 미르재단 이사장이 검찰 조사를 받았는데 그 내용을 알려줄테니 나오라고 해서 나갔다"며 "A4 3장짜리 자료로 두 사람이 검찰 조사에서 말한 내용을 요약한 것을 보여줬다"고 밝혔다. 이 본부장은 이에 앞서 이승철 부회장의 지시로 한차례 안 전 수석의 보좌관을 만났다. 이 본부장은 "'안종범 자료'라는 것을 받았다"며 "김필승 전 이사를 전경련이 추천하는 인사로 해달라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안 전 수석의 보좌관은 A4용지 2장을 이 부회장에게 전하라고 했다. 박 대통령이 다음주에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말씀하실 자료라고 하면서 기업 총수들을 만나 문화융성에 대한 많은 투자와 후원을 부탁했으며, 회장들이 자발적으로 재단을 만들게 됐다는 취지의 말을 한다고 했고 전경련도 보조를 맞춰달라는 내용이었다"고 설명했다. 검찰이 "안 전 수석 보좌관과 통화하기 위해 차명폰을 만들었지 않는가"라고 묻자 이 본부장은 "보좌관과 만나고 통화한 내용이 사실 말맞추기와 위증을 하라는 것인데 찝찝해서 만든 것"이라고 답했다. 또 미르·K스포츠재단에 대한 의혹이 제기되자 양 재단을 통합하는 방안을 마련해 안 전 수석을 한차례 만났으며 2개의 문건을 건넸다고 밝혔다. 이 본부장은 "'Q&A'는 국정감사를 앞두고 전경련이 어떤 입장을 취할 것인지 가져와보라고 해 작성한 것"이라며 "질문은 파일로 정리돼 있지만 답변을 수기로 작성한 것은 사실 거짓말을 하라는 것이기에 파일로 남기는 것이 찝찝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화체육재단 개편방안도 전달했는데 안 전 수석이 대통령에게 보고하려 하자 VIP가 통합안을 먼저 말했다고 들었고 재단 통합으로 추진하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밝혔다. akang@newsis.com naun@newsis.com

오늘의 TOP기사 전체보기

뉴시스코스콤

빅데이터 MSI (시장심리지수)
오늘의 MSI 톱5
01-19 16시 기준
  • 7엔씨소프트
    보결
  • 7SK
    상승6
  • 7신한지주
    보결
  • 7현대상선
    보결
  • 7SK하이닉스
    상승3
오늘의 MSI 워스트5
01-19 16시 기준
  • 1삼성전자
    하락1
  • 1대우조선해양
    하락3
  • 1한진중공업
    보결
  • 1LG화학
    하락1
  • 1대우건설
    하락2
MSI 최다검색어  
01-19 16시 기준
  • 1삼성전자
    15753
  • 2시장
    10879
  • 3갤럭시
    8922
  • 4미국
    7968
  • 5스마트폰
    6877
  • 7매우좋음
  • 6좋음
  • 5약간좋음
  • 4보통
  • 3약간나쁨
  • 2나쁨
  • 1매우나쁨

많이 본 뉴스

뉴시스 초대석

"해양강국으로 한 단계 더 '도약'…
 정책 성과 현장서 뿌리내려야"

실시간 주요지수

KOSPI 2072.79   2.25  
KOSDAQ 626.19   0.70  
KOSPI200 267.70   0.62  
국고채(5년) 1.876   0.045  
CD(91일) 1.490   0.000  
달러-원 1177.60   10.90  
엔-원 1025.56   10.93  
유로-원 1253.27   1.75  
정보제공 코스콤

날씨와 생활

19일 밤부터 경기도 전역에 눈…최대 15㎝ 예상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