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국정교과서금지법에
새누리·바른 찬성표던져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20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가 '역사교과용 도서 다양성 보장에 대한 특별법(일명 국정교과서 금지법)'을 의결해 법제사법위원회로 넘긴 것과 관련, "새누리당과 바른정당은 지금이라도 국정 역사교과서 강행에 대한 입장을 전향적으로 선회해야 한다"며 국정교과서 금지법을 반대하고 있는 새누리당과 바른정당에 대해 입장 변화를 요구했다. 조 교육감은 이날 논평에서 "새누리당과 바른정당을 비롯한 각 정당이 빠른 시일 내에 당대표 및 원내대표 간의 협의 자리를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정세균 국회의장에 대해서도 "정 의장이 각 당의 합의를 통해 국정 역사교과서 금지법이 원만히 통과될 수 있도록 조속히 조치해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국정교과서 금지법 통과를 위해 노력하라고 압박했다. 조 교육감은 "국정 역사교과서가 학교현장에서 교재로 쓰이는 것을 막기 위한 최후의 보루는 국정 역사교과서 금지법을 통과시키는 것"이라며 "그런 의미에서 오늘 상임위에서의 법안 통과에 담긴 촛불 민심은 2월 법제사법위원회와 본회의 표결 결과에도 그대로 반영돼야 한다"고 국정교과서 금지법의 법사위·본회의 통과를 촉구했다. 그는 또 "얼마 전 안종범 전 수석의 업무수첩을 통해 밝혀진 바와 같이 국정 역사교과서 정책은 박근혜 대통령의, 박 대통령에 의한, 박 대통령을 위한 사업과 다름없었다"며 "이제 추진 동력을 완전히 상실한 국정 역사교과서는 당장 폐기돼야 한다"고 국정 역사교과서 폐기를 재차 주장했다. 조 교육감은 그러면서 "국회는 국정 역사교과서 금지법을 본회의라는 최종 단계까지 통과시켜 국정 역사교과서의 사용을 금지하고 교육부가 현재 추진 중인 연구학교 지정 또한 법적으로 무효화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daero@newsis.com

섹션별 기사
세종
부산
대구/경북
인천
광주/전남
대전/충남
울산
경기동부
경기남부
경기북부
강원
충북
전북
경남
제주

뉴시스 초대석

"코스콤, 자본시장 IT회사
한계 뛰어 넘을 것"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