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故박원순, 빗속 발인식…마지막 길에 "아이고" 통곡도(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13 07:59:55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오전 7시께 발인진행
엄숙한 분위기 속 일부 참석자 눈물 보이기도
오전 8시반, 서울시청에서 온라인 영결식 예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13일 오전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발인식이 엄수된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서 고인의 영정과 유해가 실린 운구차가 나오고 있다. 2020.07.13.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윤아 박민기 기자 =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발인이 13일 아침 엄숙한 분위기속에서 진행됐다. 비가 많이 오는 날씨에도 더불어민주당 의원들과 참석자 100여명이 모여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박 시장의 발인은 이날 예정된 시간보다 빠른 오전 7시께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엄수됐다.

전날부터 비가 많이 왔지만, 서울시장 장례위원회 소속 사람들은 오전 6시반부터 속속 모였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서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발인식이 엄수되고 있다. 2020.07.13. amin2@newsis.com
서울시장 장례위원회 공동집행위원장인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 홍영표·서영교·기동민·김성환 민주당 의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등도 마지막 가는 길을 지키기 위해 모였다. 많은 취재진과 유투버들도 발인을 취재하기 위해 자리했다. 박 시장의 일부 지지자들도 이른아침부터 참석해 발인을 지켜봤다.

오전 6시50분께 아들 주신씨를 비롯한 유족과 서울시 관계자 등 100여명이 빈소에 모였다. 오전 7시께부터 스님의 진행으로 발인이 시작됐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13일 오전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발인식이 엄수된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서 고인의 영정과 유해가 실린 운구차에 유족들이 탑승하고 있다. 2020.07.13. amin2@newsis.com
박 시장의 관이 나오자 다들 고개를 숙였고, 유족들은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일부 여성참석자들은 '아이고'를 외치며 울음을 터뜨리기도 했다.

오전 7시10분께 박 시장의 관이 운구차에 실렸다. 운구차를 찍으려는 취재진들과 버스에 탑승하려는 참석자들이 몰리면서 다소 혼선이 빚어지기도 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서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발인식이 엄수되고 있다. 2020.07.13. amin2@newsis.com
박 시장의 운구차량은 오전 7시18분께 서울시청을 향해 출발했다. 일부 참석자들은 운구차가 떠난 뒤에도 한동안 발걸음을 옮기지 못하기도 했다. 

또 다른 참석자들은 운구차가 가는 것을 보면서 서로 부둥켜 안고 울기도 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서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발인식이 엄수되고 있다. 2020.07.13. amin2@newsis.com
운구차와 참석자들 차량이 한꺼번에 나가면서 장례식장 앞 도로가 잠시 정체되기도 했다.

한편 이날 오전 8시30분 서울시청에선 박 시장의 영결식이 온라인으로 개최된다.

박원순 서울시장 장례위원회와 서울시 등에 따르면 박 시장 영결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에 협조하기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박 시장의 유해는 화장한 뒤 고향인 경남 창녕의 선영에 묻힌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minki@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