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지지율 박스권 갇힌 이재명
약점 '여성·청년' 보완 분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박스권에 갇힌 지지율을 벗어나 40% 돌파란 과제를 안고 있다. 이를 돌파하기 위해 열세층으로 꼽히는 여성·청년 유권자 표심잡기 행보와 공약 발표에 공을 들이고 있다. 최근 복수의 여론조사에서 이 후보는 하락세를 보이며 30%대 지지율에 머문 반면,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반등하며 이 후보와 접전을 벌이고 있다. 윤 후보는 일부 여론조사에서는 40%대 지지율을 기록하기도 했다. 민주당 선대위와 이 후보는 승기를 잡기 위해 청년과 여성을 공략하는 행보에 주력하고 있다. 후보 선호도가 확연히 나타나는 40대 이상과 달리 2030세대 표심은 이슈에 따라 변동성이 커 박빙의 승부가 될 이번 대선의 캐스팅보트로 꼽힌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9~14일(3031명 대상,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1.8%포인트, 중앙여심위 참조) 실시한 차기 대선 후보 지지도 조사 결과, 20대(이 21.8% 윤 47.4%)와 30대(이 27.9% 윤 35.8%)는 윤 후보 지지율이 높았다. 불과 일주일 전 실시된 리얼미터의 직전 조사(지난 2~7일, 3042명 대상)에 따르면, 20대(이 29.7% 윤 25.9%) 지지율은 이 후보가 근소하게 앞섰고, 30대(이 38.2% 윤 26.3%)에선 오차범위 밖에서 이 후보가 앞섰다. 이처럼 요동치는 2030 표심을 잡기 위해 이 후보는 가상자산 과세 합리화, 병사 복지 강화, 연말정산 공제 확대 등 청년세대 관심 공약을 집중적으로 내놓고 있다. 이 후보는 지난 21일 가상자산 투자 수익 과세 기준을 5000만원으로 대폭 상향하고, 투자 손실분을 5년 간 이월할 수 있게 해 실제로 얻은 수익에 대해서만 과세하도록 소득세법을 개정하겠다고 공약했다. 앞서 업계 간담회에서 가상화폐 공개(ICO), 증권형 토큰 발행(STO) 등 제도화 방침도 밝혔다. 연말정산시 자녀 세액공제를 2배 이상 확대하고 전월세 공제 한도를 대폭 늘리는 한편, 청년 취업자를 위한 연 100만원 특별소득공제 도입도 약속했다. 병사 상해보험, 신병교육시설 침대형 생활관 전환, 군 급식 외주 전환 등으로 청년 남성을 공략하기도 했다. 그간 공개적으로 러브콜을 보내지 않았던 여성 표심을 향해서도 적극 구애에 나섰다. 이 후보는 형수 욕설, 여배우 스캔들, 아들 성매매 논란 등으로 여성 유권자에게 비호감도가 높다. 이에 더해 남초 커뮤니티와 주로 소통하면서 '여성 외면'이라는 비판을 받자 여성 표심을 끌어오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모양새다. 이 후보는 지난 18일 공공부문 남녀 고용평등 임금공시제와 남성 육아휴직 지원을 위한 자동 육아휴직 등록제 등을 골자로 하는 여성·가족 공약을 제시했다. 그는 "성남시와 경기도에서 한 게 이중의 태반"이라며 "왜 이렇게 나에 대해 친여성적이라고 하지 않는지 이해가 안 간다"고 했다. 다음 날엔 젠더이슈, 소수자 인권 의제 등을 주로 다뤄온 유튜브 채널 '닷페이스'에 출연해 2030 여성 유권자에게 지지를 호소했다. 이 후보는 이내남에 편향돼 있다는 지적을 받고 "이대녀한테도 쩔쩔맨다"며 여성 유리천장 문제 해결을 위해 합격자 성비 공개, 성별임금공시제 도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성소수자를 향해서도 "본인이 선택할 수 없는 일로 차별 받으면 억울하다. 억울한 게 없는 세상 만드는 게 내 꿈"이라고 말했다.

실시간 주요지수 2022.01.21 장마감 

국고채(3년) 2.132 ▲0.013
CD(91일) 1.460 ▲0.000
원-달러 1194.00 ▲1.60

코스콤 제공

많이 본 기사

구독
기사제보

1/22 10시 기준

44,559,189

오늘 532,770

2차접종 85.3%

3차접종 48.6%

확진 726,274

위중증 433

사망 6,5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