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거짓 선동""청문회 검토"
'천공 관저 답사 의혹' 공방 가열

여야가 역술인 천공의 대통령 관저 답사 의혹을 놓고 공방전을 벌였다. 여당은 야당의 천공 청문회 검토를 망상적 집착이라고 비판한 반면, 야당은 증거 인멸 등이 우려된다며 국회 청문회 추진을 검토하겠다고 맞섰다. 국민의힘은 3일 더불어민주당이 역술인 천공의 대통령 관저 결정 개입설에 대한 청문회를 검토하는 데 대해 "천공에 대한 민주당의 망상적 집착"이라고 비난했다. 양금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민주당이 지난 정부에서 못 이룬 대통령실 이전을 두고 하다하다 이제 거짓 선동의 선봉에 섰다"며 "대통령 관저 결정 과정에 역술인 천공이 관여했다며 국회 청문회로 부르는 방안을 추진중이라니 특정 언론을 통한 거짓 선동도 모자라 국회 청문회, 상임위 등 헌법이 정한 국회의원의 권한까지 남용해가며 국민을 우롱하려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양 수석대변인은 "왔다고 들은 걸 들은 걸 들었다? '전언의 전언의 전언'을 근거로 한 이 새빨간 거짓 선동에 과연 민주당은 최소한의 사실관계 확인이라도 있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그는 "대통령실 이전은 국민과의 약속이며 공약"이라며 "이를 지키기 위해 수많은 공식적 논의를 거쳤음에도 '역술인이 의사 결정에 참여하였다'는 식의 터무니없는 가짜 의혹을 제기한 것은 악의적 거짓일 뿐 아니라 국민을 모독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작 검찰의 사법적 조사 과정에서 구체적 진술과 증거로 드러나고 있는 이재명 대표의 범죄 연루 의혹에 대해서는 당 전체가 강제 동원되어 덮기에 급급하고 아무런 근거도 팩트도 없는 거짓에 집착하는 민주당"이라고 일갈했다. 앙 수석대변인은 "공당으로서 제1야당으로서 민생은 관심 없고 오로지 국정을 천공으로 도배해서 이재명 대표의 죄를 덮는 게 목적인 정당을 국민께서는 결코 용납하지 못할 것"이라며 "이미 대통령실에서 허위사실 유포로 고발한 사건으로 당연히 수사가 진행되면 밝혀질 진실이고 책임질 사람이 엄히 책임져야 할 사건"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이수진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긴급원내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천공 관련 의혹 청문회' 추진 여부에 대해 "오전에 얘기가 나왔던 것으로 안다"며 "관저에 천공 비롯 방문 얘기가 있었지 않나"라고 말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원내 회의에서 그런 의견이 있었던 건 아니고 의원들 의견이 있었던 걸로 안다"며 "아직 명확하게 회의를 통해 결정된 것은 없다. 결정되면 알려 드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역술인 천공이 용산 대통령 관저 결정에 개입했을 수 있단 의혹 관련 국회 청문회 추진을 고려해야 한단 목소리가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3일 이수진 민주당 원내 대변인은 천공 관련 의혹 청문회 추진 여부에 대해 "오전에 얘기가 나왔던 것으로 안다. 관저에 천공 비롯 방문 얘기가 있었지 않나"라고 말했다. 또 "오늘 언론에 나오는 것을 보면 청문회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있지 않나"라면서도 "원내 회의에서 그런 의견이 있었던 건 아니고 의원들 의견이 있었던 걸로 안다"고 했다. 그러면서 "아직 명확하게 회의를 통해 결정된 것은 없다. 결정되면 알려 드릴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의혹과 관련해선 "증거를 없애려는 대통령실 모습에 대해 분명하게 권력이 무서워하고 싶은 말을 사실 그대로 말할 수 없게 하는 것에 대한 국회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 "운영위원회, 국방위원회 등 상임위원회 차원의 질문을 통해 거짓말로 증거를 인멸하고, 거짓말하는 세력에 대해 경고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실에서 김건희 여사 얘기만 나오면 앞장서서 의원이면 의원, 언론인이면 언론인을 겁박하고 뭐든 사법 처리하면 된다는 태도를 보인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그 쪽에 믿을 만한 분들이 있어서 그런 건지 모르겠지만, 그런 식으로 오픈되는 걸 숨기려 하는 것을 국민들이 바람직하게 보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나아가 "사실이 아니라면 폐쇄회로(CC)TV나 관련된 분들 이야기를 명확하게 듣는 게 좋지 않겠나"라며 "명백하게 보여주면 되는데 고소, 고발해 겁박하고 사실을 숨기는 건 바람직해 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많이 본 기사

구독
구독
기사제보

2/03 09시 기준

확진 30,228,889

위중증 339

사망 33,5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