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수위 높아지는 이준석 '장외 총질'
국힘 안팎 자제·경고 목소리 커져

이준석 전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을 연일 비판하고 있는 가운데 국민의힘 안팎에서 자제·경고하는 목소리가 고조되고 있다. 이 전 대표의 장외 '총질'이 최근 출범한 비상대책위원회 활동을 제약하고 국정을 일신하려는 윤석열 정부에 부담이 되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이 전 대표가 '갈등 유발자'가 된 것에 대한 당 안팎의 비판이 쏟아진 것도 같은 맥락이다. 조해진 의원은 19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단순히 집권당의 대표로서 대통령이 잘 되게 하기 위해서 직언하고 쓴소리하는 차원을 넘어버렸다"며 "일대일 대립 구도를 만들어서 정치적 위상을 키우겠다는 것 밖에 안 보인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 전 대표가) 계속 비아냥대고 조롱하고 폭로하고 또 확인도 되지 않은 건데 들었다고 그러면서 대통령이 이 XX, 저 XX' 말했다고 얘기하지 않았냐"며 "어떻게 보면 일종의 너 죽고 나 죽자는 식의 옥쇄 작전과 비슷하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이 전 대표가 윤 대통령의 100일 기자간담회 발언을 그대로 인용해 맞받아친 것을 언급하면서 "그렇게 자극하고 도발하고 대통령을 싸움판에 끌어내려고 하는 의도가 보이는데 같이 맞장구 쳐서 되겠냐"며 "(제가) 하고 싶은 애기가 있어도 못 하는 환경이 돼 버리는 것"이라고 짚기도 했다. 당내 비윤계로 분류되는 조 의원은 이 전 대표의 당무 복귀를 전제로 한 당헌 개정안을 제시하는 등 이 전 대표에 대해 비교적 온건한 입장을 보여왔다. 그러나 이 전 대표가 윤 대통령에 대해 "국민도 속았고 나도 속았다"고 하는 등 공세 수위를 높이자 이를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조 의원은 또 "옥쇄 작전은 쌍방이 다 죽을 수도 있지만 본인이 죽는 경우도 많다"며 "지금 이렇게 진행되는 과정을 보면 이 전 대표도 미래가 없다는 생각이 많이 든다. 어느 순간이 되면 본인도 그걸 인식할 것"이라고 했다. 친이준석계로 꼽혔던 정미경 전 최고위원도 이 전 대표에게서 돌아섰다. 정 전 최고위원은 19일 YTN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와 인터뷰에서 당 내홍과 관련해 “분열은 곧 공멸, 이것은 역사적 법칙”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전 대표를 향해 “선당후사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이 전 대표가 당대표라면 어떤 식으로든 본인의 희생을 통해서 혼란을 수습하고 이렇게 갔어야 하는데 자꾸 분란만 만들고 있다"며 "가처분 신청 안 된다, 대의를 위해 사퇴하는 게 맞다, 대장의 길을 가라고 조언한 것도 그런 의미였다"고 설명했다. 정 전 최고위원은 "정치인은 기본적으로 국민의 마음을 얻어야 하는 거다. 지금 국민들이 이 전 대표를 바라보고 있다고 보고 정치를 해야 되는데, 본인이 속해 있었고 대표였던 공동체를 힘들게만 만들고 있으니까 초심을 잃어버린 것"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도 이 전 대표를 겨냥해 경고했다. 윤리위원회는 19일 입장문을 내어 "윤리위는 당헌 및 당규에 따라 '당의 윤리 의식 강화'와 '기강 유지 및 기풍 진작을 위해' 주어진 권한을 보다 엄중하게 행사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이를 두고 윤리위가 최근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최근 언론 인터뷰와 페이스북을 통해 윤 대통령과 친윤계를 향해 수위 높은 비판을 이어가는 것을 겨냥한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윤리위는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본인의 정치적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히는 데 있어 당헌·당규·윤리규칙을 위반해 당의 위신 훼손, 타인의 모욕 및 명예 훼손, 고질적인 계파 갈등을 조장하는 등 당원으로서 품위 유지를 위반하고 반복하는 것에 대해 예외 없이 그 어느 때보다도 엄정하게 관련 사안을 심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윤리위는 "국민의힘이 집권여당으로서 국내외적으로 직면하고 있는 다양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국민과 당원의 기대에 과거 어느 때보다도 적극적으로 부응해야 하는 상황에서 당내 정치적 자중지란이 지속되는 것은 더 이상 방치돼서는 안 된다"며 "국민의힘이 당내 갈등과 혼란을 해소하고 국민적 신뢰를 회복하고자 하는 정치적 자정 능력에 대한 국민과 당원의 기대마저 무너지고 있다는 것은 더욱 심각한 문제"라고 짚었다. 아울러 "국민의힘이 국민과 당원의 신뢰를 회복하는 첩경은 현재의 정치적 위기에 대해 누구의 책임을 묻기 이전에 위기 극복을 위해 끊임없이 성찰하는 집권여당의 정상적인 모습을 되찾는 것"이라며 "이런 노력은 당정 관계의 안정과 강화뿐만 아니라 정치 발전 및 혁신을 위한 새로운 자양분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많이 본 기사

구독
구독
기사제보

8/19 09시 기준

확진 22,000,037

위중증 492

사망 25,8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