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은 '빅스텝'에 대출금리 8%대 간다

등록 2022.10.12 11:25:08수정 2022.10.12 11:43: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5대 은행 주담대 고정금리 상단 7.1%

주담대 변동금리도 7%대 돌파 눈앞

기준금리 인상에 코픽스 상승 전망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주혜 기자 =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한 번에 0.5%포인트 올리는 '빅스텝'을 단행하면서 대출금리도 가파르게 오를 전망이다. 금리 산정의 지표가 되는 시장금리가 오르면 대출금리 또한 오를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주택담보대출 금리 상단은 연내 8%대에 이를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12일 금융권에 따르면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이날 기준금리를 기존 연 2.50%에서 3.0%로 0.5%포인트 인상하기로 했다. 기준금리가 3%대로 올라선 것은 2012년 10월(3.0%) 이후 10년 만이다.

기준금리가 3%에 이르면서 대출금리는 연내 8%를 넘어설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날 기준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고정형(혼합형) 금리는 4.89~7.176%로 7%대를 넘어섰다. 변동금리도 4.40~6.848%로 7%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한은이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한 8월25일 5대 은행의 주담대 고정금리는 3.77~6.069%였다. 약 두 달 만에 금리 상단이 1%포인트가량 오른 셈이다. 당시 변동금리는 4.18~6.204%였다.

기준금리가 인상되면 대출금리도 오른다. 시장금리와 수신금리가 상승하기 때문이다. 기준금리 인상은 대출금리 산정의 지표가 되는 금융채와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 등을 밀어 올리게 된다.

앞서 7월 한은이 '빅스텝'을 단행하면서 7월 신규 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사상 최대폭인 0.52%포인트가 오른 바 있다. 은행의 코픽스 연동 대출상품도 이를 반영해 같은 폭만큼 인상됐다. 최근 공시된 8월 신규 코픽스는 2.96%를 기록했다. 지난해 12월 신규 코픽스가 1.69%였던 것과 비교하면 올해 들어 1.3%포인트 오른 것이다. 9월 코픽스는 17일 공시될 예정이다.

주담대 고정금리의 기준이 되는 금융채(무보증·AAA) 5년물 금리도 고강도 긴축 여파에 오름세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전날 금융채 5년물은 5.023%에 거래를 마쳤다. 금융채 5년물은 지난달 26일 5.129%까지 오르며 2010년 3월2일(5.14%)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5%대를 넘어선 것도 2010년 8월 이후 12년 만이다.

한은의 기준금리 인상 기조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앞서 세 차례 연속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인상한 데 이어 올해 남은 두 차례 회의에서도 '자이언트 스텝(기준금리 0.75%포인트 인상)'을 단행할 가능성이 열려있다. 이에 한은도 한미 금리 역전에 대응하기 위해 금리를 올려야 하는 상황이다.

이날 한은은 통화정책방향 결정문에서 "국내 경기가 둔화되고 있지만 물가가 목표수준을 크게 상회하는 높은 오름세를 지속할 것으로 예상되므로 금리 인상 기조를 이어나갈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은행권 관계자는 "기준금리가 오르면 코픽스 상승 등에 대출금리도 오르게 될 것"이라며 "금리 상단이 8%까지 오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데, 실제로 그 수준의 금리로 대출을 받는 차주는 거의 없겠지만 전체적인 금리 수준이 올라가면서 부담이 커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이 기준금리를 계속해서 올리는 만큼 한은도 한미 금리 역전을 의식해 기준금리 인상을 이어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winj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