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위생이 답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제조부터 고객이 제품을 전달받기까지 철저한 위생관리가 필수인 세상이 됐다. 이에 따라 외식업계도 위생등급제 인증 추진을 서두르고 있다. 대기업이 직접 운영하는 직영점의 경우 위생등급제 인증이 원활하게 이뤄지는 반면, 가맹점주들의 참여율이 저조한 곳도 더러 있다. 본사 차원의 위생등급제 인증 독려 정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3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2017년 5월 도입된 위생등급제는 음식점 위생 관리 수준을 평가한 후 그 수준에 따라 '매우 우수'(별 3개), '우수'(별 2개), '좋음'(별 1개) 등을 부여하는 제도다. 위생등급제를 부여받지 않았다고 해서 위생 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간주할 수는 없다. 하지만 소비자들 사이에서 위생과 청결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위생등급제 인증이 중요해졌다. 외식업체들을 운영하는 식품 기업들은 위생등급제 인증을 받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하지만 일부 업체의 경우 가맹점주들의 참여율 저조로 인해 취득률이 낮은 곳도 있다. SPC그룹은 먹거리 안전에 앞장서고, 소비자 권익 보호를 실천하기 위해 파리바게뜨, 파스쿠찌, 쉐이크쉑 등 전국 4000여개 매장에 위생등급제 인증을 도입한다는 계획을 공식화했다. 지난해 12월 기준으로 파리바게뜨는 3400여개 매장 중 2500여 점포가 신청을 완료했다. 인증은 약 60일 정도 소요될 예정이며 인증 취득률은 약 73% 수준이다. 배스킨라빈스의 취득률은 약 40%, 던킨은 50% 수준이다. 올해 안으로 SPC 그룹은 가맹점주의 위생등급제 인증을 독려해 배스킨라빈스, 던킨의 누적 취득률을 80% 이상으로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이외에도 라그릴리아 8개 전점포와 퀸즈파크 2개 전점포에 대한 위생등급제 인증을 완료해 식품안전 관리 체계를 바탕으로 소비자 만족도와 신뢰도를 더욱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CJ푸드빌이 운영하는 뚜레쥬르는 전국 1200개 매장 중 22곳에서 위생등급제 인증을 받았다. 위생등급제 인증을 반대하고 있는 일부 가맹점주들로 인해 취득률이 저조한 상황이다. 위생등급제 인증을 반대하는 점주들도 할 말은 있다. "본사 차원에서 위생에 대한 교육과 관리가 이뤄지고 있는 상황에서 추가적인 인증을 해야 할 필요가 있느냐"는 것이다. CJ푸드빌은 위생등급제 인증을 반대하는 점주들을 적극 설득해 향후 뚜레쥬르 전 지점에 대한 위생등급제 인증 추진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현재 대부분의 점포에서 위생등급제 인증을 신청했다고 CJ푸드빌은 전했다. 빕스는 34개 점포 중 1곳이 인증을 완료했고 나머지는 심사 대기중이다. 푸드월드는 2개 점포 모두 인증을 완료했다. 더플레이스는 14개 점포중 1곳이 인증을 완료했다. 인천공항에 입점해 있는 호호밀과 가업식당 2개 점포도 식약처로부터 위생등급제 인증을 완료했다. CJ푸드빌은 소비자들이 보다 쉽게 안전한 먹거리를 즐길 수 있도록 위생등급제 도입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애슐리, 자연별곡, 피자몰, 로운 등을 운영하는 이랜드잇츠는 90개 뷔페식 매장 중 29개 매장에 대한 위생등급제 인증을 받았다. 리미니, 후원, 테루, 반궁 등 30여개 다이닝 매장은 12개 매장이 인증을 마쳤다. 이랜드잇츠는 향후 위생등급제 인증을 확대해 먹거리 안전에 앞장서고, 소비자 권익 보호를 실천하기 위해 노력한다는 각오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소비자들 사이에서 위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위생등급제 인증을 받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본사에서 직접 운영하는 직영점의 경우 위생등급제 인증 추진이 비교적 수월하지만 가맹점주의 경우 반대하는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 최지윤 기자

구독
기사제보

12/07 09시 기준

41,410,206

오늘 116,476

오늘(%) 83.2%

2차접종 80.6%

확진 482,310

위중증 774

사망 3,9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