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네옴시티의 경제학

네옴(NEOM)시티는 석유왕국 사우디아라비아가 꿈꾸는 미래다. 사우디 정부가 석유자원 의존형 경제구조를 탈피하기 추진 중인 '비전 2030' 전략의 하나로, 사우디 북서부에 서울의 44배 넓이인 2만6500㎢ 규모의 초대형 신도시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네옴이라는 이름은 새로움을 뜻하는 그리스 단어 '네오(NEO)'와 미래라는 의미인 아랍어 '무스타크발(Mustaqbal)'에서 따왔다. 이름 속 M자는 사우디 왕위 계승 서열 1위이자 네옴시티 사업을 주도하는 무함바드 빈 살만 왕세자를 뜻하기도 한다. 네옴시티는 기존 신도시와 전혀 다른 개념이다. 태양열과 풍력 등 100% 재생에너지만 사용하며 인공지능(AI) 등 첨단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시티로 지어진다. 걸어서 5분 거리에 모든 편의시설이 배치되며, 먼 거리 이동을 위한 지하도로와 고속 철도망이 촘촘히 깔린다. 네옴시티 안에 추진하는 주요 사업으로는 직선형 도시 '더라인', 바다 위 첨단 산업단지 '옥사곤', 친환경 관광단지 '트로제나' 등 빅3가 꼽힌다. 이 중 지난해 1월 빈 살만 왕세자가 직접 발표한 사업인 더라인은 사막과 산악 지대를 직선으로 가로지르는 170㎞ 길이의 주거지역을 짓는 사업이다. 높이 500m, 너비 200m의 거울 벽이 도시 전체를 감싸는 형태로, 계획대로 완성되면 900만명이 살 수 있다. 더라인 내부에는 인공 숲과 강이 조성되며, 거주자는 걸어서 5분 거리 안에 모든 편의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 학교와 직장, 주택 등을 잇는 에어택시와 고속철도도 들어서며 기온도 1년 내내 일정하게 유지된다. 사우디 정부는 이미 지난해 11월부터 더라인 건설을 위한 공사 발주를 시작했고, 한국 기업들의 수주도 잇따르고 있다. 지난 17일 한국을 찾은 빈 살만 왕세자가 윤석열 대통령,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 주요 기업인과 만나 추가 수주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빈 살만 왕세자는 더라인 계획을 공개하면서 "산업혁명 이후 도시는 사람보다 기계·자동차·공장을 우선했다"며 "이 때문에 도시인은 통근을 위해 평생을 보내고, 이산화탄소 배출과 해수면 상승으로 이주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오염으로 말미암은 교통사고와 통근시간을 줄이기 위해 전통적인 도시 개념을 완전히 획기적인 미래 도시 개념으로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네옴시티가 바로 빈 살만 왕세자의 꿈을 실현할 스마트 도시인 것이다.

유희석 기자 | 박정규 기자 | 옥승욱 기자

구독
구독
기사제보

12/01 10시 기준

확진 27,155,813

위중증 430

사망 30,5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