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5

[패럴림픽]역도 최근진 "후회 없는 경기 하고 싶다"

등록 2021.08.22 18:10:1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블로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천선수촌에서 훈련 중인 역도 최근진. (사진 = 대한장애인체육회 제공)

[도쿄=뉴시스]도쿄패럴림픽공동취재단 = 2020도쿄패럴림픽 역도 -54kg에 출전하는 최근진은 바벨 옆에서 함박웃음을 지었다.

그는 22일 역도경기가 펼쳐지는 도쿄국제포럼(Tokyo international Forum)에서 훈련을 마친 뒤 "코로나19로 인해 입국하는 과정에서 PCR 타액 검사 등 대기 시간이 길어서 불편함은 있었지만, 컨디션은 전반적으로 괜찮다. 특히 우리 선수들을 위해 음식을 잘 준비하신 덕분에 잘 먹고 있다"며 환하게 웃었다.

대한장애인체육회는 도쿄패럴림픽에 참가한 선수단의 컨디션 조절을 위해 도쿄 내 급식지원센터를 운영 중이다.

보온보냉 도시락을 준비해 영양 뿐 아니라 음식의 온도까지 꼼꼼하게 맞추고 있다.

최근진은 "잘 먹고 열심히 훈련해 경기에 임하겠다. 코로나로 준비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내가 할 수 있는 역할을 다 하고 싶다. 좋은 성적도 중요하지만 하고자 하는 걸 다 보여드리고, 후회 없는 경기를 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최근진은 다른 선수에 비해 팔이 긴 편이다. 바벨을 들어 올리는 역도선수로 단점이다.

associate_pic

[도쿄=뉴시스]대한장애인체육회는 2020 도쿄패럴림픽에 참가한 선수단의 컨디션 조절을 위해 도쿄 내 급식지원센터를 운영 중이다. (사진 = 대한장애인체육회 제공)

그러나 특유의 긍정 마인드로 단점을 장점으로 승화시켰다. 그는 긴팔의 근력과 지구력을 키워 한 번에 힘을 몰아서 쓰는 기술을 몸에 익혔다.

지난 2016 리우대회에 이어 두 번째 패럴림픽에 참가하는 최근진은 각오도 남다르다. 그는 "한 단계 더 도약하겠다. 100% 그 이상의 경기력을 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역도 대표팀은 최근진을 비롯해 김형희(-67kg), 이영선(-86kg), 이현정(+86kg), 전근배(+107kg) 5명이 출전해 메달에 도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