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홍빈 역점사업 '희망더하기 단체'…빈 사무실에 등반 기록물만

등록 2021.07.20 14:34:17수정 2021.07.21 09:08:3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블로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산악인 김홍빈 대장이 브로드피크(8047m급) 등정을 한 뒤 하산을 하던 중 실종된 가운데 20일 오전 광주 동구 '김홍빈의 희망만들기' 사무실 계단에 김 대장의 등반 모습이 담긴 사진들이 전시돼 있다. 2021.07.20. hgryu77@newsis.com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장애 산악인 김홍빈(57) 대장이 브로드피크(8047m급) 등정 뒤 실종된 가운데 어려운 처지의 청소년들을 위해 열정을 다해 추진했던 '희망더하기' 사무실에는 명패와 상패가 고스란히 남아있어 무사 귀환을 기원하는 듯 했다.

20일 오전 광주 동구 무등산국립공원 초입에 위치한 '김홍빈과 희망만들기, 김홍빈 희망원정대' 사무실.

입구의 문은 닫혀있었지만 창문을 통해 비춰지는 내부는 김 대장의 평소 모습을 그대로 반영하고 있는 듯 했다. 

김 대장이 사용했던 책상에는 '광주·전남학생산악연맹 회장 김홍빈'이라고 쓰여 있는 명패가 그를 기다리는 듯 놓여있었다.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산악인 김홍빈 대장이 브로드피크(8047m급) 등정을 한 뒤 하산을 하던 중 실종된 가운데 20일 오전 광주 동구 '김홍빈의 희망만들기' 사무실에 김 대장의 명패와 상장·감사패 등이 진열돼 있다. 2021.07.20. hgryu77@newsis.com

책상 뒷편으로는 김 대장의 그동안의 산행을 증명하는 듯한 각종 상패와 감사패, 팬들이 보낸 것으로 추정되는 캐리커처 등이 진열돼 있었다.

내부는 장신구 없이 소탈하게 꾸며져 있어 평소 김 대장의 성격을 보여주는 듯했다.

김홍빈 대장의 산행기록은 사진으로도 고스란히 남아있었다. 사무실로 들어가는 계단 벽에 김 대장의 산행 모습이 담긴 사진들이 걸려 있어 그동안의 힘들었던 도전 정신을 엿볼 수 있었다.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산악인 김홍빈 대장이 브로드피크(8047m급) 등정을 한 뒤 하산을 하던 중 실종된 가운데 20일 오전 광주 동구 '김홍빈의 희망만들기' 사무실에 김 대장의 캐리커처와 상패가 진열돼 있다. 2021.07.20. hgryu77@newsis.com

김 대장은 지난해 10월 광주시립미술관 시립사진전시관에서 '산 넘어 삶'이라는 주제로 사진전을 열었다. 아프리카 킬리만자로 등 7대륙 최고봉과 파키스탄 낭가파르밧 등 8000m 13좌 완등 당시 찍었던 작품 120점을 선보였다.

또 김 대장은 열손가락을 잃은 이후 좌절했던 자신을 거울삼아 '김홍빈과 희망만들기' 자선단체를 설립하고 어려운 청소년과 장애인을 위해 매년 등반대회 등 열러 꿈과 희망을 선물했다.

김홍빈 희망더하기 한 관계자는 "김 대장은 산행을 하지 않으면 항상 사무실에 나와 어려운 청소년과 장애인을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찾아 다녔다"며 "매년 무등산 산행 등을 기획해 함께 등반 하면서 고충을 들어주고 위로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gryu77@newsis.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