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558조 예산 토대로 경제 회복과 반등 이룰 것"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일 내년도 예산안 국회 통과와 관련해 "558조원에 달하는 2021년 예산을 토대로 내년 우리 경제의 회복과 반등을 반드시 이루어내도록 진력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회계연도 개시 약 1개월 전에 예산안이 통과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결코 쉽지 않았지만 여야 간 합의에 따라 최종 예산안을 마련·처리하게 됐다"며 "2014년 국회 선진화법 시행 이후 6년 만에 처음으로 예산안을 법정 기한(12월 2일) 안에 확정했다"고 전했다. 홍 부총리는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확산에 따른 피해 계층 지원을 위한 3조원과 백신 추가 확보 예산 9000억원 등 새로운 수요를 반영하다 보니 재정 규모가 2조2000억원 늘어나는 것은 불가피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년 1월 1일부터 극복과 경제회복을 위한 재정이 즉시 투입될 수 있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찾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국회는 이날 본회의를 열어 정부안보다 2조2000억원 순증한 558조원 규모의 내년도 예산안을 의결했다.

섹션별 기사
경제정책
국제경제
건설부동산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

코로나1912/03 00시 기준

한국

확진 35,163

완치 28,065

사망 526

세계

확진 64,380,442

사망 1,490,5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