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하리공장 1명 추가 확진
기아차 관련 누적 14명

경기 광명 기아차 소하리 공장에서 지난 16일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뒤 18일 오후 2시 기준, 공장과 연결돼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총 14명으로 늘어났다. 광명시는 인천시 부평구에 사는 주민 1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18일 전했다. 이 주민 A 씨는 40대로 기아차직원은 아니지만 기차와 연결된 안산 164번 확진자와 지인관계로 최근 접촉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이날까지 기아차 소하리 공장 관련 확진자는 직원 9명, 직원 가족 4명, 지인 1명 등 모두 14명으로 늘어났다. 지역별로는 용인 4명, 안산 5명, 군포 2명, 시흥·부평·익산에서 각각1명씩 확진 판정 됐다. 특히 광명시는 17일부터 18일 오전 3시40까지 경기도와 정밀 역학조사를 통해 밀접 접촉자 80명을 자택대기 시키고, 능동감시 143명, 수동감시 621명 총 844명에게 거주지 보건소에서 18일 오전까지 검사 받도록 안내 문자를 발송했다. 아울러 전날 벌인 검사자 중 205명은 검사결과 음성판정을 받았으며, 광명시민 148명은 18일 오전 검사를 완료하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이와 함께 광명시는 기아차 소하리공장에 위험성이 없다고 판단 될 때까지 조업중지를 요청했다. 한편 이 공장의 첫 확진자는 용인에 거주하는 40대 B씨(용인 349번)로, 기아차는 B씨가 양성 판정을 받은 뒤 자체적으로 공장 내 밀접접촉자 151명을 선별해 안산, 군포, 광명, 안양지역 선별진료소로 분산해 진단 검사를 진행했다. B씨는 지난 12일 동료 직원 상가에 조문을 다녀온 뒤 코로나19 증상이 발생, 확진된 것으로 알려졌다. 소하리공장은 첫 환자가 나온 16일 오후부터 가동이 중단된 상태다.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

코로나1909/19 10시 기준

한국

확진 22,893

완치 19,970

사망 378

세계

확진 30,691,232

사망 956,3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