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수도권일반

강남 유흥업소 종사자 확진후 룸메이트도 감염…500명 집단감염 우려(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4-07 15:20:02  |  수정 2020-04-07 23:37:01
강남 44번 확진자, 지난달 27~28일 유흥업소 근무
日에서 귀국후 확진판정 받은 확진자와 접촉 추정
유흥업소 종사자 룸메이트도 감염…집단감염 우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서울 강남구에서 해외입국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체검사가 진행되고 있는 모습. (사진=강남구 제공) 2020.04.0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하종민 기자 = 서울 강남구의 한 유흥업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환자가 발생했다. 해당 확진자와 함께 살고 있는 룸메이트도 추가 감염돼 집단감염에 대한 우려도 점차 커지고 있다.

이 유흥업소를 방문한 손님만 500명에 달해 해당 업소가 서울에서 또 다른 집단 감염 진원지가 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정부는 이런 상황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클럽을 비롯해 각종 유흥업소에서 영업을 자제해줄 것을 당부하면서 평일은 물론 주말에도 밤마다 집중 단속 하고 있다. 

7일 강남구는 지난 2일 논현동에 거주하는 A(36·여)씨가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아 관내 44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1일 확진 판정을 받은 지인과 지난달 26일 접촉했으며, 29일부터 증상이 있어 스스로 자가격리를 했다고 밝혔다. 이후 1일 강남구보건소를 방문해 검체검사를 받은 결과 2일 오전 최종 양성판정을 받았다.

해당 확진자는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유흥주점에서 근무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지난달 27일부터 28일까지 약 9시간 동안 해당 업소에서 근무했으며 이후 본인의 확진사실을 3일 접촉한 사람들에게 알리면서 해당 내용이 전파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후 해당 업소는 A씨의 확진판정 소식을 듣고 4일 방역을 실시했으며 12일까지 휴업 연장을 결정했다. 앞서 해당 업소는 2~3일 이틀 간 강남구의 '거리두기 캠페인 및 강남구청의 행정요청'에 따라 자진 휴업한 바 있다.

해당 업소는 대형 유흥업소로 직원만 100여명을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확진자가 근무한 당일에도 500여명이 방문했던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또한 A씨와 함께 거주하고 있는 B(31세·여)씨도 6일 최종 확진판정을 받으면서 강남구 유흥업소발 집단감염에 대한 우려도 점차 커지고 있다. 그는 2일 강남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체검사를 받았지만 음성판정을 받았고, 5일 재검사를 받은 결과 6일 최종 확진판정을 받았다.

강남구 관계자는 "44번 확진자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A씨를 감염시킨 것으로 알려진 최초 확진자는 서초구 양재1동에 거주하고 있는 B(37·남)씨로 지난달 24일 일본에서 귀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지난 1일 확진판정을 받았으며 현재 서울의료원에 격리된 상태다.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강종민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7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04.07.

 ppkjm@newsis.com
정부는 클럽 등에 대해 주말은 물론 평일 밤에도 집중 단속하기로 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7일 오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 브리핑에서 "집단감염 위험이 높은 클럽 등 유흥시설에 관한 관리강화를 추진할 예정"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중대본에 따르면 지난달 22일부터 이달 5일까지 강화된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시행한 2주 동안 전국 클럽 등 유흥시설 3만380개소를 점검한 결과 24.1%인 7315곳이 방역지침을 위반했다. 중대본은 위반 업소에는 행정지도를 했고 43개소에 대해선 행정명령을 실시했다.

이처럼 방역지침을 지키지 않는 유흥업소가 많지만 젊은 층을 중심으로 주말 밤 클럽 등을 찾는 사람은 좀처럼 줄지 않고 있다.

이날 오전 정세균 국무총리도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 두기에도 불구하고 문을 연 일부 클럽 등 유흥업소에는 사람들이 줄 서서 몰려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젊음을 발산하려는 욕구는 전 세계 공통이지만, 밀폐된 공간에서 서로 부딪치는 클럽은 집단감염 우려가 높은 장소다"라며 "젊은이들이 '조용한 전파자'가 되는 상황이 걱정될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hah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