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재테크

재난지원금 실수로 기부했다면 당일 콜센터로 '취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12 10:10:23
당일 오후 11시30분까지 해당 카드사 통해 취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민석 기자 = 11일 오전 서울 성북구 성북구청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 추진단 사무실에서 직원들이 구민들과 통화하고 있다. 저소득층을 제외한 일반가구의 신용·체크카드 포인트 충전식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온라인 신청이 이날 오전 7시부터 시작됐다. 2020.05.11.

 mapark@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준호 기자 = "긴급재난지원금을 신청할 때 전부 동의를 눌렀다가 가족들 지원금을 모두 기부처리 할 뻔했습니다."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신청 첫날인 지난 11일, 각종 커뮤니티에는 의도치 않게 지원금을 기부했다는 사례가 올라왔다. 만약 실수로 지원금을 기부했다면 당일 해당 카드사를 통해 정정이 가능하다.

앞서 정부는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계획을 발표하며 지원금 전액 또는 일부를 기부할 수 있다며 연말정산 시 기부금의 15%를 세액공제 받을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신청 첫날 각종 커뮤니티에는 '재난지원금을 실수로 기부했는데 취소가 안되는 것이냐' '기부 동의가 헷갈리게 설정돼 있다' '강제로 기부천사가 됐다'는 등 불만 섞인 의견들이 올라왔다.

긴급재난지원금을 기부하기 위해선 기부 항목에 금액을 입력하고 신청 버튼을 눌러야 하는데 이를 지원금 신청 버튼으로 착각하거나 선택 항목으로 되어 있는 기부를 필수 항목으로 오해해 전액 기부를 하게 된 것이다. 이에 첫날 카드사 상담센터에는 기부를 취소하기 위한 전화들이 적지 않게 이어졌다.

당초 카드업계는 지원금 신청화면과 기부 신청 화면을 분리할 것으로 정부에 요구했다. 그러나 정부는 지원금 신청란과 기부란을 함께 넣도록 하는 내용의 지침을 각 카드사에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실수로 재난지원금 기부를 선택했다면 당일 오후 11시30분까지 해당 카드사 콜센터를 통해 취소를 요청하면 변경이 가능하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o22@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