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대구/경북

대구 달서 외국인근로자들, 코로나19 검사 기피 여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21 20:28:00
성서산단 등 외국인 근로자 등 4100여명
무료검사에도 신분노출 꺼려 3일간 70명뿐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이지연 기자 = 21일 오후 대구 달서구 성서산업단지 내 다목적체육관 주차장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들이 대기하고 있다. 2020.05.21. ljy@newsis.com

[대구=뉴시스]이지연 기자 = 외국인 근로자들이 신분노출에 대한 우려로 여전히 코로나19 검사를 꺼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 달서구청은 성서산업단지 내 다목적체육관에서 관내 외국인 근로자들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를 지난 19일부터 오는 24일까지 실시하고 있다.

21일 달서구청에 따르면 성서산단 1370명 등 4100여명에 대해 무료로 검사를 진행하고 있지만 3일간 선별진료소를 찾은 이들은 60~70명 정도에 불과하다.

이날 하루 오후 8시까지 17명이 검사를 받았을 뿐이다. 퇴근 후 오후 6시를 전후로 선별진료소를 방문하고 있으며 대부분 사업주와 동행하는 경우가 많다.

현재까지 양성 판정을 받은 사례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구는 평일 오후 5시부터 9시까지, 주말에는 오전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진료소를 운영한다. 마스크 무료 제공 등 대구외국인지원센터와 근로자건강센터를 통해 다국어로 안내하고 있다.

하지만 불법 체류자들이 신분 노출을 꺼려해 선뜻 검사에 응하지 않고 있어 코로나19감염 확산 우려는 여전히 진행 중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출입국관리소에 통보의무 면제 등 별도의 방안도 마련했지만 사업장과 개별 연락처 등 개인정보 노출을 극도로 두려워한다는 설명이다.

선별진료소 관계자는 "불법체류자 중 확진 판정이라도 받게 되면 동선 공개는 물론 개인정보 노출이 불가피한데 당연히 꺼릴 수밖에 없다. 오죽하면 구하기 어려운 마스크도 무료로 제공한다는데 그것보다 노출을 더 두려워해서라고 봐야하지 않겠나"고 해석했다.

불법 체류자는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검사대상에서 제외되는 것은 물론 관리 사각지대에 놓여 있어 감염 시 동선 파악 등에 큰 어려움이 예상된다. 

구청 관계자는 "첫 날 2팀 정도 꾸려서 나갔는데 예상보다 검사자가 많지 않아 지금은 5~8명 정도로 운영하고 있다"며 "업체가 제출한 명단에 포함된 근로자들은 오는 주말 검사를 받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문제는 이들을 제외한 대부분의 외국인 근로자들에게 강제할 수 있는 부분이 없어 난감하기도 하다"고 말했다.

구는 지난 14일부터 18일까지 외국인 강사 2400여명을 대상으로 진단검사를 실시한 바 있다. 이 중 절반 가까이 되는 1200명이 검사를 받았다. 신분 노출에 대한 염려가 확연하게 드러나는 부분이다. 학원 강사는 대부분 등록이 된 근로자들이기 때문이다.

구는 목록에서 제외된 어학원 강사들을 중심으로 오는 6월1일부터 3일까지 2차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lj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