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文대통령, 오늘 수보회의…北 피살 사건 첫 공개 언급 주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8 06:00:00
24일 대변인 통해 "매우 유감이고 용납 안 돼" 표명
27일 안보관계장관회의 주재 통해 北에 공동조사 제안
주요 현안 다루는 수보회의서 메시지 낼 것이란 관측
국군통수권자로 공식 사과 표명도 거론…野 공세 강화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09.14.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 홍지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2시 청와대에서 열리는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북한 군 해양수산부 공무원 사살 사건과 관련해 직접 입장 표명에 나설지 주목된다.

지난 24일 사건이 최초 알려진 뒤 문 대통령은 대변인의 입을 빌려 북측을 향해 강한 유감 메시지를 발신한 바 있다. 당시 문 대통령은 "충격적인 사건으로 매우 유감스럽다.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다"며 "북한 당국은 책임있는 답변과 조치 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또 27일에는 긴급 안보관계장관회의 주재를 통해 북한을 향해 ▲진상 규명을 위한 남북 공동 조사 ▲정보 교환을 위한 군 통신선 복구·재가동 등을 요청했다.

그러나 그동안 브리핑을 통해 대통령의 메시지가 나왔을 뿐, 문 대통령이 공개 석상에서 해당 사건에 대해 직접 언급한 적은 한 번도 없다. 이에 따라 주요 현안을 다루는 수보회의라는 공식 회의체에서 관련한 메시지를 낼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25일 국군의 날 행사에서도 북한 관련한 직접적인 언급은 삼갔다.

다만 이번 대북 메시지의 발언 수위를 놓고 상당한 고심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북측에서 지난 25일 통지문을 통해 사살 경위 등을 알려왔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직접 사과 표명도 한 상황이다. 게다가 27일 북한은 시신 수색 후 인도 의향까지 내비치면서 이례적이고 신속한 반응을 내놓고 있다.

이에 따라 이날 수보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강한 유감 표명보다도, 국내 여론을 잠재우는 데 초점을 맞출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국군통수권자로서 이번 사건이 발생한 데 대한 사과 표명이 있을 수도 있다는 관측이다.

아울러 전날 긴급안보관계장관회의에서 공식 제안했던 남북 공동조사 등과 관련한 대북 메시지도 포함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야권에서는 박근혜 대통령 당시 세월호 사건을 비교하며 문 대통령을 향해 입장 표명을 촉구하고 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전날 "국민은 최고 통수권자의 24시간 조치들을 알아야할 권리가 있는데도 말씀도 하지 않고 있다"며 대통령의 답변을 촉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d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