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강화도 월북 후 고쳤다던 해안철책 아래 배수로 또 뚫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2-17 10:37:25  |  수정 2021-02-17 10:40:08
군 "해안철책 하단 배수로 차단시설 훼손"
작년 7월 탈북민 김씨 배수로 통해 재입북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김병문 기자 = 합동참모본부는 지난 27일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월북한 것으로 추정되는 탈북민 김모 씨를 특정할 수 있는 유기된 가방을 발견, 확인하고 현재 정밀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28일 오전 김씨의 가방이 발견된 것으로 추정되는 인천 강화군 강화읍 월곳리의 한 배수로 모습. 2020.07.28. dadazon@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강원 고성군 해안을 통해 남하한 북한 남성이 해안철책 아래 배수로를 통해 우리측에 진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7월 탈북민 김모씨가 강화도 해안철책 배수로를 뚫고 재입북한 뒤 후속조치가 이뤄졌지만 동해안에서 재차 경계망이 뚫렸다.

군 관계자는 17일 오전 기자들과 만나 북한 남성 월남 관련 내용을 설명하던 중 "해안철책에 훼손된 부분이 확인돼 현장 조사가 진행 중"이라며 "철책 하단 배수로 내 차단시설이 왜 훼손됐는지는 확인이 필요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지난 16일 헤엄을 쳐 월남한 북한 남성이 고성 통일전망대 인근 해안에 도착한 뒤 해안철책까지 접근해 철책 아래 배수로를 통과한 것으로 확인됐다.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김병문 기자 = 합동참모본부는 지난 27일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월북한 것으로 추정되는 탈북민 김모 씨를 특정할 수 있는 유기된 가방을 발견, 확인하고 현재 정밀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28일 오전 김씨의 가방이 발견된 것으로 추정되는 인천 강화군 강화읍 월곳리의 한 배수로 모습. 2020.07.28. dadazon@newsis.com
이 남성은 배수로에 설치된 차단시설을 훼손한 뒤 몸을 통과시켜 진입한 것으로 보인다.

이 수법은 지난해 7월 탈북민 김씨가 재입북 당시 택했던 방법이다.

당시 김씨는 강화도 북부 연미정 아래 배수로로 들어가 10여개 철근 장애물과 윤형 철조망을 통과했다. 배수로 오른쪽에 35~40㎝ 정도 틈이 있었고 김씨는 이 사이로 몸을 통과시켰다. 윤형 철조망도 단단히 고정돼있지 않아 김씨는 철조망을 옆으로 밀어내고 배수로를 벗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16일 오전 동해 민간인 통제선 검문소에서 북에서 남쪽 방향으로 이동하던 미상인원을 포착 후 작전병력을 투입해 수색 중 신병 1명을 확보했다. 검거된 사람은 북한에서 넘어온 남성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래픽=전진우 기자) 618tue@newsis.com
이에 앞서 태안 지역에서 중국인 밀입국 사건이 발생하면서 우리 군 해안 경계 문제점이 부각됐었다. 이후 서해안 경계에 대한 집중 조명이 이뤄졌다. 이처럼 서해안에 대한 조치가 이뤄지던 중 이번에는 동해안에서 배수로 통과 사태가 벌어지자 군은 난감해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