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송영길 "전시 준해 방역 총력…특히 오세훈 협조 바라"

등록 2021.07.09 10:02:2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주말과 다음주가 분수령…고강도 선제 조치해야"
"전국민 재난지원금, 11일 고위 당정서 논의할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7.0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여동준 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9일 코로나19 4차 유행 조짐과 관련, "정부와 수도권의 각 지방자치단체는 전시에 준하는 각오로 방역체제 강화에 총력을 기울여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송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특히 오세훈 서울시장에도 부탁한다"고 했다.

이는 오 시장이 지난 4월 취임 초 소상공인·자영업자 업종별 맞춤형 거리두기 조정을 시사하는 등 독자 행보를 보인 것을 에둘러 상기시키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송 대표는 "여야를 떠나 방역 문제에 대해 중앙정부와 긴밀히 협력해달라"며 "수도권, 특히 서울 지역 확산세가 가장 크기 때문에 같이 초당적 협력을 부탁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많은 전문가들은 주말과 다음주가 추가 확산세 차단의 중요한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며 "필요하다면 선제적으로 강도 높은 조치를 통해 상황을 신속히 안정시켜야 경제적 피해 또한 최소화시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소상공인, 자영업자, 취약계층의 고통이 가중될 것"이라며 "이럴 때 좀 더 고통을 감수해도 집중적 멈춤을 시행해야 더 큰 피해를 예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회를 통과한 코로나19 손실보상법을 언급하며 "정부 방역지침을 준수해 발생하는 손실에 대해 손실보상을 시행되게 돼 있다"며 "방역지침에 충실히 따라 발생한 손실이 차질 없이 보상될 수 있도록 뒷받침하겠다"고 달랬다.

소득 하위 80% 대상인 재난지원금의 전국민 확대 여부와 관련해선 "일요일(11일) 고위 당정회의와 최근 변화되는 상황, 세수 상황을 점검하고 국민 여론을 수렴해 가능한 많은 국민에게 혜택 돌아갈 수 있도록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대선후보 예비경선과 관련해선 "마지막 11일 최종 6명의 예비경선(컷오프가) 확정되면 방역 상황을 다 점검해서 어떻게 경선을 해갈지 또 긴밀히 논의해가겠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yeod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