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일본서기 근거 유네스코 가야고분 등재 막아달라" 靑 청원

등록 2021.09.07 10:31:30수정 2021.09.07 10:35:1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기문(남원), 다라(합천)는 일본 '임나일본부설' 인정하는 꼴"
"'가야국 복원 지시' 문 대통령 의지에 역행"…오늘 오전 3258명 서명

associate_pic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온 '남원을 임나일본부 기문국으로 유네스코 등재하는 남원시와 문화재청은 매국행위를 중단하라' 청원.(사진 = 국민청원 캡쳐)  *재판매 및 DB 금지

[남원=뉴시스] 김종효 기자 = '가야고분군'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 신청이 전북 남원의 지명을 '기문(己汶)', 경남 합천의 지명을 '다라(多羅)'라 하며 '일본서기'의 내용을 바탕으로 이뤄지고 있다면서, 이를 막아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올라왔다.

현재 전북 남원시와 경남 합천군, 김해시, 함안군, 고성군, 창녕군, 경북 고령군 등 옛 가야국에 속했던 7개 시군은 지역 내 가야고분군을 대상으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추진 중이다.

자국의 문화유산을 세계화시키는 대표적 출구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가 활용되고 있는 상황에서, 청원 내용이 지적하는 것은 등재 신청서에 남원은 '기문'으로, 합천은 '다라'로 표기된 채 진행 중이라는 점이다.

일본은 4세기 후반에 한반도 남부지역에 진출, 백제·신라·가야를 지배하고, 특히 가야에는 '일본부(日本府)'라는 기관을 둬 6세기 중엽까지 약 200년간 자신들이 직접 지배했다는 내용의 '임나일본부설'을 주장하고 있다.

한편에서는 이를 근거로 한반도 침략은 "고대 일본의 영토를 되찾기 위함이었다"는 주장까지 펴고 있다.

해당 청원에는 "일본의 '임나일본부설'은 우리의 옛 '가야'를 '임나'로, 남원을 '기문'으로, 합천을 '다라'로 가리키고 있으며, '일본서기'는 기문과 다라를 자신들이 다스렸던 임나의 소국으로 기술한다"고 써 있다.

이와 같이 '일본서기'에 바탕을 둔 남원시·합천군의 신청서는 일본의 왜곡된 주장을 인정하는 꼴이 되므로, 이를 막아달라는 것이 이 청원의 골자다. 

그러면서 여러 역사적 근거를 들어 ▲임나=가야 설의 시작과 전개 ▲기문=남원 설의 시작 ▲임나=가야 설 비판 ▲기문=남원 설 비판 등 조목조목 사실의 설명과 왜곡의 비판을 하고 있다.

associate_pic

남원 가야고분. *재판매 및 DB 금지

청원은 이 같은 역사 왜곡의 원인을 식민사학자들의 역사 인식에서 찾으며, 일제와 식민사학자들이 '임나일본부설'을 사실화하기 위해 주장한 '가야=임나'설을 현대에서 비판없이 받아들였던 점을 지적했다.

문재인정부 초기, 문 대통령의 가야사 복원 지시가 영호남 화합과 '임나일본부설'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었음에도, 이 때문에 가야복원이 '일본서기'를 근거로 시도됨으로써 문 대통령의 의지가 역행되고 말았다는 주장이다.

청원에는 끝으로 "만인정신 살아있는 남원에 일본식민지 '기문' 웬말인가?", "남원 가야고분군에서 기문국 삭제하고 등재하라!" 등의 요구사항이 있다.
 
지난 8월20일 올라와 9월19일 마감 예정인 '남원을 임나일본부 기문국으로 유네스코 등재하는 남원시와 문화재청은 매국행위를 중단하라' 청원에는 7일 오전까지 3258명이 서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h668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