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부산국제영화제, 14개 구·군에도 스크린 설치 영화 상영

등록 2021.09.23 08:54:42수정 2021.09.23 09:04: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0월 7~14일 영화제 개최
상영작은 온라인 사전 신청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공식 포스터. (사진=부산국제영화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부산국제영화제는 올해 영화제를 과감히 부산 전역으로 펼치기 위해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생활밀착형 프로그램 '동네방네비프'를 신설한다고 23일 밝혔다.

10월 7~14일 열리는 동네방네비프는 영화제 주요 행사장인 중구 남포동과 해운대구 이 외 부산 14개 구·군에 스크린을 설치하는 등 도시 전체를 영화제 행사장으로 꾸며 프로그래머 추천작 상영, 게스트와의 만남, 이벤트 등을 진행하는 시범사업으로, 올해 처음 도입된다.

이처럼 분산된 형태로 영화제를 확산하는 것은 전 세계에서 유례를 찾기 힘든 것이다.

동네방네비프는 부산의 생활상과 정서를 보여주는 관광 명소와 거점 공간 중 역사성과 상징성, 접근성과 수용성을 고려해 부산진구 부산시민공원, 동구 부산역 유라시아플랫폼, 영도구 봉래나루로, 동래구 복천동고분군, 기장군 고리에너지팜, 사하구 장림포구 부네치아와 광안리 바닷가, 산복도로 등 14곳에서 진행된다.

상영작은 온라인 사전 신청을 통해 관람할 수 있으며, 남은 좌석에 한해 현장 접수도 이뤄진다.

동네방네비프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커뮤니티비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아울러 부산국제영화제는 영화의전당-유네스코 영화 창의도시 부산, 부산시도시재생지원센터와 함께 마을영화만들기 프로젝트 시범사업도 추진했다. 주민들이 마을의 스토리를 담아서 만든 지역영화 '명자할매'(Granny Myeongja)와 그 과정을 기록한 신나리 감독의 메이킹 다큐멘터리 '마을영화프로젝트 깡깡이'(Film project Kangkangee)도 올해 커뮤니티비프에서 상영한다.

영화제 측은 오는 10월 11일 오후 6시 BNK부산은행 아트시네마에서 첫 선을 보인 이후 올 12월 유네스코 영화 창의도시 부산 위크 기간을 통해 세계 무대에도 공개할 계획이다.

한편 올해 영화제는 10월6일~15일 열릴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yulnetphot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