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與 '오거돈 성추행 2차 가해' 논란 김두관 징계 추진

등록 2021.10.16 11:05:49수정 2021.10.16 11:36:2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젠더폭력신고센터, 김두관·변성완 징계 청원
김 "극렬 페미 주장에 당 흔들리냐" 원색 비난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순회 경선 광주·전남 합동연설회가 25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 1층 다목적홀에서 열리고 있다. 투표결과 발표 뒤 김두관 후보가 언론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1.09.25. hgryu77@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젠더폭력신고상담센터가 오거돈 전 부산시장 성추행 사건 '2차 가해' 논란과 관련, 김두관 의원(경남 양산을)에 대한 징계를 요구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김 의원은 "극렬 페미의 주장에 우리당이 흔들리고 있는 것이냐"라며 센터의 판단을 원색 비난했다. 민주당 대선경선에 출마했던 김 의원은 당 선거대책위원회의 공동 선대위원장 후보군으로 거론되고 있어 파장이 예상된다.

16일 민주당에 따르면, 당 젠더폭력신고상담센터(센터장 권인숙 의원)는 김 의원과 변성완 전 부산시장 권한대행의 행동을 2차 가해로 판단하고 당 윤리심판원에 두 사람에 대한 징계를 청원했다.

김 의원은 지난해 4월 페이스북에서 오 전 시장 사퇴로 발생한 보궐선거에 민주당 후보를 낼 것을 주장하며 "성범죄는 개인의 일탈이지만, 선거공약은 정당의 약속"이라고 말한 것이 문제가 됐다.

변 전 대행은 당시 피해자 신변 보호에 적극적이지 않았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핵심문제는 '성범죄는 개인의 일탈'이라는 문장이 2차 가해라는 것인데. 여러분은 동의가 되느냐"며 "이 문장이 2차 가해라 주장하는 극렬 폐미니스트의 주장을 근거로 우리당 페미센터에서 저를 징계하겠다는 주장에 저는 동의할 수 없다"고 반발했다.

그는 "극렬 페미가 강하게 주장한다고, 그것이 과도하다는 것을 알면서도 인정하게되면 민주당의 근본 정신을 훼손하는 것"이라며 "더 솔직하게 표현하자면, 남성에 대한 극단적이고 공격적인 자세를 취하는 것이 성평등 세상을 만드는 지름길인양 착각하는 극단적인 페미세력이 당을 망치고 있다는 점을 외면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지금도 오거돈 전 시장 개인의 일탈행위가 자신뿐 아니라 우리 민주당을 망친 주범이라 생각한다"라며 "저는 오히려 젠더 센터에 요구한다. 제 표현 어디에 2차 가해의 요소가 있는지 밝히시기 바란다. 최소한 윤리심판원에 저에 대해 징계를 청구할 요량이라면 이런 정도의 예의를 갖추는게 상식"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당원 여러분께서 저의 잘못을 평가해 달라. 이게 2차 가해인가. 아니면 극렬 페미의 주장에 우리당이 흔들리고 있는 것인가"라며 "이런 식으로 말도 안되는 극렬 페미식 주장이 우리당의 정신에 맞는 것인가"라며 수용 불가 입장을 분명히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