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낙연 이탈표를 잡아라'…野 대선주자, 경쟁 돌입

등록 2021.10.19 05:00:00수정 2021.10.19 10:52: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이낙연 지지층 中 이재명 찍겠다는 이들은 14% 안팎
윤석열·홍준표로 이탈 많아…유승민도 與 지지층 흡수
민주당 관계자 "문재인에 반기 든 윤석열로는 안 가"
이낙연 캠프 대전 선대위원장, 洪캠프 선대위 고문에
與 지지층의 유승민 지지율, 한 주 만에 14.2%→21.8%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홍준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들이 15일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1대1 맞수토론에 앞서 기념촬영 준비를 하고 있다. 2021.10.15.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국민의힘 대권 후보 캠프들이 이낙연 이탈표 잡기 경쟁에 돌입했다.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후보 경선에서 이낙연 전 대표가 탈락하자 '이재명 경기지사는 뽑지 않겠다'는 이 전 대표 지지자들이 야권 후보로 눈을 돌리기 시작하면서다.

국민의힘 본경선이 3주 앞으로 다가온 현재 특정 후보에 마음을 굳힌 당원들의 표를 빼앗기란 쉽지 않다. 남은 3주 간의 싸움은 결국 갈 곳을 잃은 이 전 대표 지지층 잡기가 경선 결과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수도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표 확장성'이 있는 후보가 승기를 잡게 될 수 있다는 얘기다.

◆이낙연 지지층 中 이재명 찍겠다는 이들은 14% 안팎…이낙연 캠프 인사, 홍준표 캠프로 이동

리얼미터가 지난 11~12일 실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민주당 경선에서 이낙연 전 대표를 지지했다고 응답한 이들 중 내년 대선 때 이 지사에게 표를 주겠다고 답한 비율은 13~14%대로 확인됐다.

구체적으로 민주당 경선에서 이 전 대표를 지지했다고 답한 응답자 604명 중 '이재명, 윤석열, 심상정, 안철수' 4자 가상대결에서 이 지사를 뽑겠다고 답한 이들은 14.2%로 나타났다. 오히려 국민의힘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찍겠다고 한 이들은 40.3%로 확인됐다.

4자 가상대결에 윤 전 총장을 빼고 홍준표 의원을 넣은 결과도 비슷했다. 이 전 대표를 지지했던 이들 중 이 지사를 뽑겠다는 이들은 13.3%였던 반면 홍 의원을 찍겠다는 이들은 29.9%에 달했다(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2%p).

이 전 대표 지지층이 야권 후보로 눈을 돌리고 있다는 뜻이다. 야권 후보로서는 이들의 표심을 잡기 위해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할 때다.

전략적으로는 홍 의원이 앞서가는 모습이다. 이낙연 캠프의 요직에 있던 인사가 홍준표 캠프로 자리를 옮기기도 했다.

홍 의원은 지난 17일 최재형 전 감사원장 영입 기자회견에서 "이낙연 후보의 대전 선대위원장을 하던 분이 민주당을 탈당하고 선대위 고문을 맡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것도 역선택이라 할 수 있겠는가"라고 자신의 표 확장성을 강조했다.

여권 지지층 잡기 싸움에서 윤 전 총장은 애초에 불리한 조건이다.

익명을 요구한 한 민주당 관계자는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이 전 대표의 지지층은 결국 문재인 대통령 지지층과 연결되는데 문 대통령에 반기를 든 윤 전 총장을 지지하는 건 역설적"이라며 "이 전 대표 지지층이 이 지사를 뽑지 않는다면 당연히 홍 의원 아니겠는가"라고 설명했다.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국민의힘 유승민 대선 경선 후보가 17일 부산 강서구 북강서을 당원협의회를 방문, 당원들과 대화하고 있다. 2021.10.17. yulnetphoto@newsis.com



◆이낙연 낙선 후 與 지지층의 유승민 지지율 껑충

또 하나 눈여겨 볼 점은 바로 유승민 전 의원의 지지율이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15~16일 '범보수권 차기 대선후보 적합도'를 조사한 결과 유 전 의원의 지지율은 11.7%로 나타났다. 전주(8~9일 조사) 10.5%에 비해 소폭 증가한 수준이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을 놓고 봤을 때는 상당한 변화가 감지된다. 15~16일 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유 전 의원 지지율은 21.8%로 나타났다. 8~9일 조사(14.2%)에 비하면 7.6%p가 껑충 뛴 셈이다.

13일 이 전 대표가 경선 결과를 수용하겠다고 발표한 점을 고려한다면 이 전 대표를 지지하던 이들의 표심이 유 전 의원으로 상당히 옮겨갔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실제 유승민 캠프 관계자는 최근 지지율이 상승한 이유 중 하나로 '민주당 이탈표의 흡수'를 꼽기도 했다.

다른 후보들 역시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지지율이 소폭 상승했다. 홍 의원은 한 주 만에 22.9%에서 23.3%로, 윤 전 총장은 같은 기간 4.4%에서 5.3%로 뛰었다(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

민주당 지지층이 더욱 큰 폭으로 요동친다면  11월 3~4일로 예정된 국민의힘 본경선 국민여론조사 결과에도 상당한 영향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국민여론조사는 50%의 비율로 최종 결과에 반영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