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KAI, 현대중공업과 경항공모함 개발 협력 MOU 체결

등록 2021.10.19 16:09:2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함재기 운용 및 관제, 군수지원, 훈련, 시험평가 등에서 협력
항모 건조의 핵심인 함재기 운용에 대한 기술적 과제 해결 기대

associate_pic

[사천=뉴시스] 19일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 2021이 열리고 있는 서울공항에서 KAI 안현호 사장(사진 왼쪽)과 현대중공업 한영석 부회장이 한국형 경항공모함 기본설계 사업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사진=KAI 제공) 2021.10.19. kyk@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사천=뉴시스] 김윤관 기자 = 국내 항공산업과 조선을 대표하는 한국항공우주산업(KAI)과 현대중공업이 ‘한국형 경항공모함(CVX) 개발 프로젝트’를  완성하기 위한 전략적인 협력에 나선다.

KAI와 현대중공업은 19일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 2021(서울 ADEX 2021)이 열리고 있는 서울공항에서  KAI 안현호 사장과 현대중공업 한영석 부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형 경항공모함 기본설계 사업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경항공모함의 고정익·회전익 항공기, 무인기 등 함재기 운용 및 관제를 비롯해 군수지원체계, 훈련체계, 시험평가 분야 등에서 전방위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각각 전투기와 함정 분야에서 국내 최고 수준의 기술력과 경험을 갖춘 KAI와 현대중공업의 전략적인 협력은 경항모의 건조부터 운영, 유지 그리고 함정 및 함재기 운영 능력 육성까지 다양한 측면에서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KAI는 국내 유일의 항공기 체계종합업체로 항모 건조의 핵심적인 분야인 함재기 운용에 대한 기술적인 과제를 해결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

경항모의 주 전투력은 함재기이며, 함재기를 얼마나 효율적으로 운용할 수 있느냐에 사업의 성공 여부가 달려있다. KAI가 개발한 상륙기동헬기 마린온도 탑재될 계획이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8월 영국의 최신예 항모인 ‘퀸 엘리자베스(Queen Elizabeth)함’ 건조에 핵심적인 역할을 한 영국 밥콕(Babcock)사와 파트너쉽을 체결한 바 있다.

KAI는 지난 4월 국산 전투기 KF-21(보라매) 시제기를 출고하며 우리나라가 세계 8번째 전투기 개발 및 제조능력을 확보했다는 것을 공식화한 바 있다.

또한, KAI는 항공운용 능력을 육성하기 위한 시뮬레이션 제작 능력도 세계적인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어 앞으로 항공모함 및 함재기 운용 인력을 육성하고 운영 능력을 배양하는데 큰 역할이 기대된다.

KAI 안현호 사장은 “대한민국 최초의 경항모가 성공적으로 개발되어 대양해군으로 성장하길 기원”한다며 “항공기 운용, 정비, 훈련체계 등 일체의 노하우를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대중공업 한영석 부회장은 “유사 이래 대한민국이 보유하는 가장 중요한 국가급 전략자산이 될 한국형 경항공모함 사업을 조선과 항공 분야를 대표하는 양사가 전략적인 협력을 통해  성공적으로 완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해군으로부터 한국형 경항공모함의 개념설계를 수주해 지난해 12월 성공적으로 완수했고, 지난 6월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국제해양방위산업전(MADEX 2021)’에서 무인항공기와 무인 함정(수상, 잠수정) 등을 운영할 수 있는 통합 전투체계를 적용한 한국형 경항모 최신 모형을 공개했다.

현대중공업이 선보인 경항모는 항모의 기본 톤수는 유지한 채 비행갑판 면적을 대폭 넓혔고 스키점프대를 적용해 항모 전투력의 핵심인 항공기 운용 능력과 항모의 작전수행에 필요한 확장성을 향상시켰다는 평가를 받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ky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