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실수요자 집단대출 중단 없도록"…은행권, 공동지원

등록 2021.10.20 10:14:5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조만간 은행 실무자 회의 개최
잔금대출 취급 현황 등 공유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선윤 기자 = 아파트 입주를 앞두고 잔금대출이 막혀 실수요자들이 입주하지 못하는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은행들이 공동 지원에 나선다.

20일 금융권에 따르면 5대 시중은행은 조만간 집단대출 합동 태스크포스(TF)를 꾸릴 계획이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실무자 회의를 앞두고 있다"며 "자세한 내용은 회의에서 논의된 후 공유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은행들은 올해 말까지 입주가 예정된 110여개 아파트 사업장의 잔금대출 취급 현황과 은행별 대출 여력을 공유해 잔금대출 중단으로 입주가 막히는 피해가 없도록 할 전망이다.

앞서 강화된 가계대출 총량 관리로 일부 은행은 집단대출 한도를 줄였고, 아파트 계약자들이 자금을 마련하지 못해 입주하지 못하는 사태가 발생한 바 있다. 하지만 실수요자들의 반발과 시장에서의 강도 높은 비판 제기로 금융당국은 가계대출 총량 관리를 유연하게 하기로 정책 기조를 선회했다.

당국은 실수요자 대출에 해당하는 전세대출과 집단대출에 대해서는 연말까지 대출 중단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전세대출을 연말까지 한시적으로 총량 규제 적용을 하지 않고, 아파트에 입주할 때 입주민들이 단체로 받는 집단대출도 지원하겠다는 뜻이다. 

한 금융권 관계자는 "가계부채를 줄여야 하는 것은 맞지만 전세대출과 집단대출은 갑자기 옥죄면 너무 직접적으로 연결된 실수요자들이 많아 피해가 클 수 있다"며 "이번 가계대출 예외 방침이 차주들의 숨통을 트이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sy62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