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9월 경기도 취업자 726만6천명, 작년보다 36만6천명↑

등록 2021.10.20 16:51:2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코로나19 위기 전 고점 취업자 수 수준 회복
30~50대 취업자 수 뚜렷하게 증가

associate_pic

경기도 북부청사 *재판매 및 DB 금지

[의정부=뉴시스] 배성윤 기자 = 경기도는 최근 3개월(7~9월)간 전국 취업자 수 증가의 60% 이상을 기여하며 코로나19로 얼어붙었던 우리나라 고용시장 회복을 크게 견인했다고 20일 밝혔다.

최근 통계청의 9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올해 9월 경기도 취업자 수는 726만 6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36만 6000명이 늘었다. 이는 코로나19 위기 전 고점(2019년 11월) 취업자 수(705만 8000명) 수준을 회복한 것이다.

특히 최근 3개월 기준, 전년 동기 대비 취업자 증가 수가 전국적으로 173만 1000명, 이 가운데 경기도가 105만 5000명으로 60.9%의 비중을 차지하는 것으로 볼 때 코로나19발 고용위기 극복에 상당히 기여했다는 분석이다.

고용률 증가 추이도 경기도가 경기 외 지역보다 월등히 높았다. 올해 9월 기준 도내 지역 고용률은 전년 동월 대비 1.9% 늘어난 61.9%, 경기 외 지역 고용률은 0.9% 증가한 61.2%를 보였기 때문이다.

이 같은 경기도의 고용시장 회복 추이에는 30~50대의 취업자 수 증가가 크게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실제, 경기지역 외 30·40대 취업자 수가 지난해 초 코로나19 확산 이후 계속 감소세를 보이고 있는 반면, 도내 30대 취업자 수는 3개월(7~9월) 연속, 40대는 6개월(3~9월) 연속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상황이다.

또한 50대의 경우 전국적으로 6개월(3~9월) 연속 취업자 수가 증가하는 가운데, 경기도가 50대 전체 취업자 수 증가의 66.8%를 차지하며 중장년 고용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뿐만 아니라 청년층(15세~29세)의 경우에도 올해 3월부터 고용개선이 이뤄지며, 7개월 연속 증가세에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산업별로 ‘사업·개인·공공서비스 및 기타’, ‘전기·운수·통신·금융업’에서 취업자 수 증가세가 뚜렷하게 나타났고, 최근 3개월 간 취업자 수 증가에서 경기도의 비중은 각각 45.6%, 38.8%로 관련 산업 고용회복에 크게 기여했다.

특히 제조업은 코로나19 확산이 본격화된 지난해 1월 이후 경기도 외 지역의 취업자가 감소한 반면, 경기지역은 2019년 12월 이후 22개월 연속 증가하며 제조업 고용의 버팀목 역할을 해왔다.

정도영 경기도 경제기획관은 “매월 고용동향에 대한 연령별·업종별 분석을 통해 취약계층 일자리 확대 및 고용유지 지원, 민간부문의 일자리 창출지원 등 다양한 정책을 실시할 것”이라며 “전 연령·계층의 고용회복을 위해 지속적으로 고민하고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hinyba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