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文대통령 직접 탄 FA-50, 2013년 실전 배치된 경공격기

등록 2021.10.20 18:06:0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FA-50, 고등훈련기 T-50 기반으로 제작
최고 속도 마하 1.5…정밀유도폭탄 장착

associate_pic

[성남=뉴시스] 전진환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경기도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열린 2021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FA-50 경공격기 비행을 마친 후 서울공항에 도착하고 있다. 2021.10.20.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국산 경공격기 FA-50을 타고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서울 아덱스 2021) 개막 기념행사가 열린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에 착륙했다.

조종사 박훈방 중령(제8전투비행단)이 조종하는 FA-50의 뒷좌석에 탄 문 대통령은 천안 독립기념관과 동작 국립서울현충원, 용산 전쟁기념관 상공을 경유했다. 애국 선열과 호국 영령을 추모하고 전쟁을 예방한다는 의미의 비행이었다.

FA-50은 국산 초음속 고등훈련기인 T-50을 기반으로 만든 경공격기다. FA-50은 T-50의 성능을 바탕으로 전술데이터링크, 정밀유도폭탄, 자체보호 장비 등을 추가로 장착했다. 이 기종은 전투기 급 비행 성능을 보유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노후한 F-5E/F 경전투기를 대체하기 위해 개발된 FA-50은 2013년부터 공군에 실전 배치돼 운용되고 있다.

FA-50의 통상 명칭은 골든 이글(Golden Eagle)이다. 골든 이글은 맹금류인 검독수리다.

FA-50은 주야간 전천후 임무수행이 가능한 디지털 조종석을 갖췄다. 탑재한 무장을 손쉽게 조작할 수 있는 인체공학적 설계를 바탕으로 조종사 안전을 보장하는 사출좌석이 설치됐다.

associate_pic

[성남=뉴시스] 전진환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열린 2021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 기념식에 FA-50 경공격기를 타고 영공을 비행해 참석하고 있다.(사진=국방부 제공) 2021.10.20. photo@newsis.com

입체 전투 작전이 가능한 통합형 전투체계가 장착됐다. 장거리 탐지가 가능한 고성능 다기능 레이더도 탑재됐다.

외부 보급이 필요 없는 자체 산소공급장치가 탑재됐다. 비행 안전을 보장하는 3중 비행제어계통도 설계됐다.

FA-50은 20㎜ 기관포와 AIM-9 공대공 미사일, AGM-65 공대지 미사일, MK-82 500파운드 폭탄, SUU-20 훈련탄 유닛, JDAM/SFW 공대지 정밀유도폭탄 등 무장을 장착했다.

최고 속도는 마하 1.5(시속 1836㎞)다. 최대 이륙 중량은 1만2383㎏, 엔진 추력은 1만7700파운드(약 8028㎏), 최대 무장 능력은 4.8t이다.

탑승 인원은 2명이다. 길이는 13.14m, 폭은 9.45m, 높이는 4.82m다. 제작사는 한국항공우주산업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FA-50. 2021.10.20. (사진=한국항공우주산업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