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탁현민 "아이들에게 누리호 실패·성공 모두 보여준 게 중요"

등록 2021.10.22 09:04:05수정 2021.10.22 09:28:4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역사적 현장 참석자 고민, 아이들 초청 의견에 동의"
"우리의 실수와 부족함, 결국 아이들이 극복해 낼 것"
"연구원이 어린이에게 당부한 도전 정신 말씀에 뭉클"

associate_pic

[고흥=뉴시스] 전진환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1일 오후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연구동에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2)'의 발사를 참관하고 있다. 2021.10.21.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은 성공 문턱에서 아쉬움을 삼켜야 했던 한국형 우주발사체 누리호 발사와 관련해 "아쉬운 실패일 수도 있고, 아쉬운 성공일 수도 있지만 그만큼 중요한 것은 오늘 그 자리에서 아이들에게 어른들의 실패와 성공을 모두 보여주었다는 사실"이라고 나름의 의미를 부여했다.

탁 비서관은 지난 21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이뤄진 누리호 발사 현장에 어린이들이 초청된 배경을 소개하며 이렇게 적은 뒤, "우리의 실수와 부족함은 결국 아이들이 극복해 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날 2명의 한국과학우주청소년단 학생들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앉았던 가장 앞자리에서 누리호 발사 전 과정을 함께 지켜봤다.

탁 비서관은 "순전히 우리 손으로 만든 최초의 우주로켓 발사라는 이 역사적인 현장에, 우리는 누구를 초청할지, 어떤 분이 앉아야 할지 고민이 많았다"면서 "그때 누군가 '아이들을 초청합시다'라고 말했고 모두 동의했다"고 어린이들의 초청 결정 배경을 설명했다.

전날 사회를 맡았던 김진한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책임연구원은 누리호가 비행고도 600㎞에 도달해 위성모사체 단분리가 이뤄지던 순간에 "우리 청소년들도 실패는 성공으로 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하고, 항상 도전하는 정신으로 했으면 좋겠다"는 당부의 말을 남겼다.

탁 비서관은 "나는 오늘 발사 시퀀스를 설명하던 연구원이 앞줄의 어린이들에게 했던 말씀에 뭉클했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