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신당 창당 김동연 "새로운 물결로 특권·기득권공화국 깰 것"

등록 2021.10.24 14:37:5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신당 '새로운물결' 창당 발기인 대회
"이대로 가면 안된다는 절박한 마음"
"지금 후보 누가 당선되든 미래 없어"
"승자독식구조 타파, 청년에 고른 기회"
"비호감 월드컵 더이상 방치해선 안돼"
"이번 대선은 제2의 촛불혁명 장 돼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대선 출마를 선언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30일 서울 여의도 CCMM빌딩에서 열린 데일리안 창간 17주년 '2021 경제산업비전포럼'에 참석해 경제비전 발표를 하고 있다. 2021.09.3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최서진 기자 =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24일 신당 '새로운 물결' 창당을 선언했다.

대권에 도전한 김 전 부총리는 "정치와 후보를 혐오하게 하고 있는 비호감 월드컵을 더이상 방치해서는 안된다. 이제 '특권·기득권·정치교체'를 위해 촛불을 다시 들어야할 때"라며 그 중심에 새로운물결이 서겠다고 밝혔다.

김 전 부총리는 이날 서울 상암동 누리꿈스퀘어에서 신당창당 발기인대회를 갖고 환영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우리 국민이 꿈꾸는 나라를 만들려고 새로운 물결을 창당한다. 대한민국이 이대로 가면 안되겠다는 절박한 마음으로 새로운 물결을 창당한다"라며 "정권교체를 뛰어넘는 정치교체를 위해 새로운 물결을 창당한다"라고 창당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지금 정치판의 강고한 양당 구조로는 구조적 문제를 해결할 수 없고 대한민국을 바꿀수 없다"라며 "나라를 반쪽으로 나누고 사생결단하는 선거판에서 누가 당선되든지 대한민국의 미래가 없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전 부총리는 "당명을 두고 고민하는 과정에서 '오징어당'으로 하자는 제안이 있었다"라며 "농담이 아니었다. 정치판은 가장 전형적인 오징어게임의 장이다. 대한민국 시장 중 가장 진입장벽이 높은 시장이 바로 정치시장"이라고 했다.

이어 "이 정치의 벽을 허물기 위해, 정치의 판을 바꾸기 위해 새로운 물결을 창당한다"라며 "기존의 정당과 다르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새로운물결은 ▲문제의 가지가 아닌 뿌리를 찾아 우리 사회의 근본 원인인 승자독식 구조 타파 ▲청년에 고른 기회와 나은 기회를 줄 수 있는 해법 제시 ▲청년 투자국가  및 일거리 정부 ▲기회의 양극화 해소 ▲4년 중임분권형 대통령제로 개헌 ▲국민 참여와 집단지성을 통한 해법 모색 등을 추구한다.

김 전 부총리는 "새로운 물결은 누구나 정치에 참여할 수 있는 플랫폼이 되고자 한다"라며 "국민들의 희망과 미래를 위한 대안 논쟁은 실종되고 정치와 후보를 혐오하게 하는 비호감의 월드컵을 더이상 방치해선 안된다"라고 했다.

이어 "이제 제2의 촛불혁명이 필요하다. 이번 대선이 바로 그 장이 돼야 한다"라며 "지금은 작은 시냇물이지만 결국 거침없는 강물을 이룰 거다. 오늘 출발하는 새로운 물결이 장엄한 폭포가 돼 기득권 공화국을 깨는데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westj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