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석열 "도와줄 것 같다" vs 김종인 "본인 느낌일 뿐"

등록 2021.10.24 16:10: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1월 5일 돼야 내 결심을 얘기할 것"
"후보 비전 확인 안하면 절대 안 도와"
安 출마설엔 "4개월 남았는데 3지대?"
'개 사과' 논란엔 "크게 중요한 것 아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7일 서울 종로구 한 음식점에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오찬 회동을 하고 있다. 이날 회동은 정갑윤 전 국회부의장의 주선으로 이뤄졌다. (사진=정갑윤 전 국회부의장 측 제공) 2021.08.1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최서진 기자 = 김종인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지원설과 관련해 "그건 본인(윤 전 총장) 느낌이 그런 거고"라며 일단 선을 그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에서 열린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의 '새로운물결' 창당 발기인 대회에 참석 후 기자들을 만나 "11월 5일(최종 후보 선출일)이 경과해 봐야지 내가 어떻게 결심할 거냐를 가서 이야기할 것"이라며 이같이 답했다.

이어 "나는 솔직하게 이야기해서 과거에 여러 차례 경험을 해봤기 때문에, 그 경험의 결과가 그렇게 좋지 않았기 때문에 마지막으로 또 한 번 그런 짓을 해야 하느냐, 안 하느냐 하는 것에 대해서 간단하게 판단할 수가 없다"며 "다음 대통령 후보가 될 사람이 대통령이 돼서 과연 나라를 이끌어가는 데 확실한 비전과 계획이 있어서 그것을 지킬 수 있는 가능성이 있는 후보인지 아닌지 내가 확인하지 않으면 나는 절대로 (조력 역할을) 안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이준석 대표와 오찬 회동을 한 것과 관련해선 "밥 먹으면서 특별한 이야기할 게 뭐가 있나. 그동안 경선 진행하는 과정에 대해서 몇 가지 이야기했다"며 "안철수 대표 (출마) 그런 이야기는 하지도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제3지대라는 건 지금 생각할 여유가 없다. 지금 제3지대라는 게 말이 그렇지, 선거가 4개월 밖에 안 남았는데 제3지대를 해서 본선에 직접 뛰어들 용기 있는 사람이 별로 없을 거라 본다"며 안 대표 대선 출마에 부정적 시선을 보냈다.

또 윤 전 총장의 '개 사과' 사진 논란에 대해선 "나는 그런 것 자체는 대통령 선거에서 그렇게 크게 중요한 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 지금 솔직히 이야기해서 우리나라가 당면하고 있는 심각한 문제가 한 두 가지가 아니다. 그런 문제에 대해서는 거론하는 후보들이 별로 없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이날 김종인 위원장 캠프 합류 여부에 대해 "그런 얘기는 없었다"면서도 "아마 경선 마치고 나면 좀 도와주실 것 같은 그런 느낌은 제가 받았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