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레벨4 기술 적용한 '자율협력주행차' 시민들 태우고 달린다

등록 2021.10.26 11: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국토부, 27~28일 실도로 시연·시민 체험 행사 마련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강세훈 기자 = 정부가 레벨4 수준의 자율협력주행 기술을 적용한 차량을 실제 도로에서 시연한다.

국토교통부는 '도심도로 자율협력주행 안전·인프라 연구'에서 개발한 자율협력주행 기술을 실도로에서 시연하고 체험해 볼 수 있는 행사를 마련했다고 26일 밝혔다.

도로 시연은 오는 27일부터 28일까지 경기도 화성시 새솔동 수노을 중앙로 1.2㎞ 구간에서 이뤄진다.

자율주행 레벨4는 운전자는 자동화 시스템 작동 구간 내에 전방을 주시할 필요 없는 수준의 기술로, 자율차법에서는 레벨3을 '부분 자율차', 레벨 4~5를 '완전 자율차'로 구분하고 있다.

국토부는 보행자, 교차로, 교통신호 등 복잡한 도심도로 환경을 구현한 실도로 상에서 차량과 차량 간(V2V), 차량과 인프라 간(V2I) 통신으로 자율주행을 지원하는 레벨4 수준의 자율협력주행 기술 시연에 나선다.

27일 주요 관계 기관을 대상으로 시연을 한 후 28일에는 시민체험행사를 갖는다. 새솔초등학교와 송린초등학교 학생을 포함해 온라인 사전신청을 통해 선착순 접수한 화성시민 40명을 대상으로 자율주행차 시승행사를 진행한다.

국토부는 향후 이러한 레벨4 수준의 자율협력주행 기술이 상용화되면 이동 편의성 뿐만 아니라 교통안전 제고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토부 김정희 자동차정책관은 "이번 연구의 성과는 복잡한 도심도로에서 운행 가능한 레벨4 수준의 자율협력주행 기술을 선보였다는 데 의의가 있다"며 "이번 연구성과를 바탕으로 민간의 기술개발을 적극 지원해 더욱 고도화된 수준의 레벨4 자율주행차를 개발하고, 자율협력주행 환경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kangs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