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與 '토건비리TF' 맞불에 김기현 "이재명, 같이 특검 받자"

등록 2021.10.26 09:23:2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상대당 원대 상대 특위, 살다 처음"
"이재명과 같이 특검하면 대환영"
"李, 黃사퇴 강요 몰랐단건 거짓말"
"文-李 회동, 수사 가이드라인 제시"
"경선룰 전통방식 따르는게 합리적"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이재명 발언 팩트체크'간담회에서 김기현 원내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2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6일 더불어민주당이 자신의 울산땅 토건비리 의혹을 밝힐 TF를 구성하고 대장동TF에 맞불을 놓은데 대해 "같이 특검 받자"라고 되받아쳤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정치 20년 하면서 상대당의 원내대표에 대해 특위를 만든다는 건 처음봤다. 그냥 고마운일이고 환영한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민주당은 KTX울산 역세권 연결도로 노선이 당초 계획과 달리 김 원내대표가 1998년 3800만 원에 구입한 11만5438㎡ 면적의 임야를 지나도록 변경해 1800배 이상의 이득을 취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김 원내대표는 "제발좀 그렇게 올랐으면 좋겠다. 나에게 10%만 주고 누가 팔아달라고 했는데 아무도 대답이 없다. 말도 안되는 억지 중의 억지"라고 반박했다.

이어 "선거때마다 계속해서 써먹는 이슈, 고장난 레코드판 계속 돌리지 말고 저는 불법 비리한거 하나도 없으니 특검에서 수사하자. 대신 조건이 있다. 이재명 후보도 특검 받으라"라고 강한 어조로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민주당에 특검 수용을 촉구하고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에 특검을 위한 원포인트 회담을 제안하는 등 원내에서 대장동 공세를 이끌고 있다.

그는 "특검 주장이 국민의힘이나 개인 주장이 아니라 국민의 약 70%가 원하는 것"이라며 "국민적 여론이 들끓고 있는데 민주당은 묵묵부답이고, 검찰은 꼬리 자르기 수준도 아니고 깃털뽑기 수사를 하고 있다"라고 맹비난했다.

이어 "이렇게 사건을 없애게 하는 수사쇼는 태어나 처음 본다"라며 "수사 결과를 내놓는다고 하는데 뭉개기 수사쇼 결과를 내놓을거다"라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방송에서 황무성 성남도시개발공사 전 사장의 사퇴를 종용하는 녹취록과 관련해 "시장의 명이라는 표현이 정확하게 나온다. 이재명 후보가 국감에서도 퇴임식에서도 사표낼 줄 몰랐다고 하는데 명확한 거짓말"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대장동은 이 후보의 최대 치적이었다고 자랑하는데 그 공사 사장을 바꾸는데 밑에 사람이 시장 지시도 없이 했고 감사관실까지 동원됐다고? 기름을 넣지 않았는데 자동차가 고속도로를 잘 달린다는 말과 같은 것"이라며 "이걸 선거법상에 허위사실 공표, 직권남용이라고 보고 곧 고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명 후보의 만남에 대해 "이재명 후보를 보호하라는 명확한 지시를 사실상 하는 것과 다름없다. 수사 가이드라인을 주게 될 것"이라며 "철회처리하는게 옳다고 본다"라고 했다.

이어 "대장동 언급을 하지 않더라도 큰 바람이 일어나지 않겠나. 상식적으로 뻔한일 아닌가"라고 덧붙였다.

그는 오전 당 선거관리위원회가 여론조사 문항 등 본경선 룰을 확정하는데 대해 "그동안 여러 경선 과정에서 지켜왔던 전통적 방식대로 하는게 맞고 새로운 방식을 도입하면 불공정 시비의 우려가 있다"라고 했다.

이어 윤석열 후보 측이 4지선다형에 대해 제기한 역선택 우려에 대해선 "역선택 논란은 과학적으로 검증된 것이 없는 것"이라며 "그걸 다시 논란하는건 적절치 않고 그런 문제를 다 고려해 우리가 전통적으로 해왔던 관례가 있지 않겠나"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