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마산국화축제' 개막, 꽃밭 거닐며 만끽하는 가을향기

등록 2021.10.27 14:51: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0월27일~11월7일 마산해양신도시 곳곳이 축제장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에게 위안과 희망

associate_pic


[창원=뉴시스]강경국 기자 = 제21회 마산국화축제가 27일 창원시 마산합포구 마산해양신도시에서 개막했다.

 '마산국화! 과거·현재, 그리고 미래'를 슬로건으로 11월7일까지 인공섬인 마산해양신도시 곳곳에서 펼쳐진다.

주행사장인 마산해양신도시와 돝섬, 어시장, 원도심 일대에 국화를 전시해 꽃 향기를 도심 곳곳에서 맡을 수 있게 했다.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에게 위안을 주고, 희망을 안기자는 취지에서 마산 전역을 국화 축제장으로 만든 셈이다.

associate_pic


지난해와 달리 드라이브 스루 형식이 아닌 도보 관람으로 전환하면서 시민들이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백신접종 여부와 상관 없이 누구나 입장할 수 있다. 마스크를 착용하고 입구에서 안심콜로 방문 등록, 열체크와 소독 장치를 지나면 들어갈 수 있다.

단, 사회적 거리두기 전시장 적용 기준에 따라 7만㎡인 전시장 동시수용 가능 인원은 시간당 1만1600명 이내로 유지한다. 백신 접종을 마친 시민은 이 인원에서 제외한다.

associate_pic


올해 축제에서는 떠오르는 태양과 괭이갈매기 날갯짓을 표현한 작품을 비롯해 14개 테마 6700점의 국화 작품과 11만3300점의 초화류를 선보인다.

축제장을 직접 찾지 못하는 시민을 위해 유튜브로도 생중계한다. 축제장 운영 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시는 축제장 방문객 편의를 위해 행사장에 주차장 450면, 주변 5곳에 주차장 2090면을 마련했다.

associate_pic

[창원=뉴시스] 강경국 기자 = 허성무 창원시장, 국회의원, 시도의원 등이 27일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마산해양신도시에서 제21회 마산국화축제 개막식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창원시청 제공). 2021.10.2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행사장 인근 마산어시장 공영주차장과 해안도로변 노면 주차장, 마산합포구청 주차장, 롯데백화점 마산점 별관 주차장, 창동과 오동동 일원의 주차장도 이용할 수 있다.

허성무 시장은 "최근 창원시 백신 접종률이 70.3%(26일 오후 6시 접종 완료 기준)로 70%를 넘어섰으며, 시민들의 방역 의식도 한층 높아져 축제 관람 방식을 전면 도보 관람으로 전환하게 됐다"며 "코로나19로 지친 많은 분들이 국화 향기 가득한 축제장을 방문해 위안을 느낄 수 있도록, 그리고 안전한 축제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gka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