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KAI, 유무인 복합 미래형 무기체계 개발 나선다

등록 2021.10.28 11:44:0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방사청과 ‘헬기-무인기 연동 체계(MUM-T)’ 신속시범획득사업 계약 체결
수리온, LAH 등 국산 헬기 생존성 및 작전 효율성 상승, 수출 경쟁력 강화

associate_pic


[사천=뉴시스] 김윤관 기자 =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최근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 2021(ADEX)’에서 소개된 유무인복합체계(MUM-T)의 개발에 본격적으로 나선다고 28일 밝혔다.

KAI는 지난 27일 방위사업청과 ‘21년 신속시범획득사업인 ‘헬기-무인기 연동체계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

방사청이 추진 중인 신속시범획득사업은 4차 산업 신기술이 적용된 제품을 군의 시범 운용을 통해 검증하고 소요 결정하는 제도이다.

‘헬기-무인기 연동체계 사업’은 헬기에서 무인기를 직접 조종·통제하고 무인기 영상정보를 실시간으로 조종사에게 제공함으로써 원거리 정찰·타격 등 작전반경을 확장하는 유무인 복합체계 구축을 목적으로 한다.

associate_pic

유무인복합체계(MUM-T). *재판매 및 DB 금지


KAI는 이번 사업을 통해 국산 기동헬기 수리온에 무인기 조종·통제 장비와 영상정보 수신 안테나를 장착하고 헬기-무인기간 연동체계를 실증한다. 계약기간은 10월부터 내년 12월까지 14개월이며, 40억원 규모다.

유무인 복합체계는 미국, 유럽 등 선진국에서도 아직 개발, 실증 연구 중인 신개념 항공 무기체계 기술로 국내에서는 이번 사업이 첫 시작이다.

한편, KAI는 이번 ADEX에서 MUM-T개념이 적용된 상륙공격헬기를 전시해 관람객과 정부관계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KAI는 이번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헬기에 탑재가 가능한 캐니스터(Canister)형 무인기 개발을 통해 국산헬기 수리온과 LAH의 유무인 복합체계 구축하고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KAI 관계자는 “MUM-T 기술의 미래 확장성이 큰 만큼 정부, 산학연 등과의 협업 구도를 구축하고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한국형 MUM-T 체계를 완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