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코로나19에도 대구 수출 26.6% 증가…역대 두 번째 높은 수치

등록 2022.01.18 14:19: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대구염색산업단지 관리공단 전경. 뉴시스DB. 2022.01.18. photo@newsis.com


[대구=뉴시스] 정창오 기자 = 대구시는 지난해 대구지역이 수출 침체에서 벗어나 2019년(75억달러) 실적을 상회하는 등 코로나19 기저효과를 뛰어넘은 높은 수출 실적을 기록했다고 18일 밝혔다.

한국무역협회 무역통계에 따르면 지역 수출은 전년 대비 26.6% 증가한 79억3000만달러를 달성했으며, 이는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의 실적(75억달러)을 상회하는 수치이면서 2018년(81억달러) 이후 역대 두 번째로 높은 수치다.

지난 2020년은 코로나19 팬데믹의 영향으로 전 세계적인 생산·공급차질, 국가 간 이동제한 등 복합적 위기로 지역 수출도 악영향을 받았다. 이 시기 지역 수출은 기계류·섬유류에서 큰 하락세를 보이며 전년 대비 16.4% 감소한 62억6000만달러로 심각한 수출 침체를 겪었다.

하지만 2021년 세계 교역이 회복세를 보이며 대구지역 수출은 전년 대비 26.6% 상승한 79.3억달러를 기록하며 수출 호조세를 보였다. 특히 2021년 12월은 역대 월간 수출(8억1천2백만 달러) 최고치를 달성함으로써 기존 기록을 경신하는 놀라운 성과를 보였다.

대구 수출은 미국·중국 시장을 중심으로 자동차부품, 정밀화학원료의 수출이 강세를 보였다. 다만 자동차부품은 차량용반도체 공급 불안정에 따른 생산 차질의 영향으로 27.9% 증가하는 데 그쳤지만 세계적인 전기차 전환에 따른 2차전지 수요 증가로 정밀화학원료 수출이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이외에도 북미시장을 중심으로 농기계 수출이 62.4% 증가했으며, 의류 신흥국의 코로나19 상황이 안정화되면서 원부자재인 직물 수출도 큰 폭으로 증가했다.

올해도 여전히 변이 바이러스 확산과 공급망 회복 지연, 고물가현상 지속 등의 불안요인이 상존하고 있지만 세계 경제는 회복세에 기반한 교역증가가 이어질 전망이다.

한국무역협회 대구경북지역본부의 ‘대구경북 2021년 수출입 평가 및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는 2차전지 소재 등이 지역 수출을 이끌어 나갈 것이며 자동차부품은 차량용반도체 부족 여파로 수출 둔화 우려가 있어 올해 지역 수출은 전년 대비 1.9% 정도 증가한 81억달러로 전망했다.

이에 대구시는 수출 증가세를 지속하기 위해 기업 디지털 무역지원을 위한 메타버스 활용 가상상담회 개최, 해외 온라인플랫폼 활용 사업 등 신규사업을 발굴·추진하고, 물류대란에 대비한 수출물류비를 지원하는 등 지역기업을 위한 다양한 해외마케팅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권영진 시장은 “대구시는 지역 경기의 견고한 회복세를 계속 이어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급변하는 통상환경에 대처할 수 있는 전략적 통상지원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jc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