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기도, 설 성수식품 안전성 검사…부적합 11건

등록 2022.01.28 09:05:3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665건 검사…참기름 2건, 농산물 9건 등 적발
관련 기관에 행정 조치 요청

associate_pic

설 성수식품 안전성 검사. (사진=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박상욱 기자 =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도내 대형마트, 전통시장 등에서 유통 중인 설 명절 성수식품에 대해 안전성 검사를 실시, 11건의 부적합 식품을 적발했다고 28일 밝혔다.

연구원은 지난 10~21일 설 선물용 및 제수용 식품, 농·수산물 665건을 수거해 방사능, 중금속, 잔류농약, 식중독균 등에 대한 안전성 검사를 실시했다.

부적합 식품 11건을 보면, 참기름 2건은 리놀렌산 함량이 각각 0.9%, 1.5%(기준 0.5% 이하)로 나타나 정상적인 참기름보다 약 2~3배 높았다. 불포화지방산의 일종인 리놀렌산 함량은 '가짜 참기름'을 판별하는 기준이다.

잔류농약 기준치를 초과한 농산물 품목은 근대 2건, 시금치 2건, 청경채 4건, 상추 1건 등 9건이었다. 이 중 청경채에서는 농약 종류인 디노테퓨란이 기준치(0.01 mg/kg) 6배인 0.06 mg/kg가 검출됐다.

연구원은 부적합 제품을 폐기 요청하고 '부적합식품 긴급통보 시스템'에 등록, 관련 기관에 행정 조치를 취하도록 통보했다.

박용배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장은 "설 성수식품의 98% 이상이 안전성에 문제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며 "설 전까지 먹거리 안전성 검사를 지속해 유해 물질이 포함된 식품이 도민의 식탁에 오르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7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